백지영, 섬 생활 도전
생선찜+구이 먹방
"아기 떄문에 가야해"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 사진 = MBC 영상 캡처


'안싸우면 다행이야' 백지영이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내비쳤다.

19일 밤 방송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백지영, 성시경, 하하의 섬 생활기가 그려졌다.

세 사람은 자연인과 함께 생선찜과 생선구이를 먹었고 "정말 촉촉하고 맛있다"라며 만족스러워 했다.

이어 제작진은 "배 타러 가야한다"라고 소리쳤고, 이는 백지영에게 하는 말이었다.

백지영은 딸이 있는데 밤에 잘 때 엄마가 없으면 거의 잠을 안 잔다. 그런 시기다. 그래서 하룻밤 자는 게 마음이 불편하더라. 그래서 아기 때문에 가봐야 한다"라며 딸 하임이를 언급했다.

자연인은 "그렇다고 먹다가 가는 법은 없지"라며 이별을 섭섭해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