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화려한 의상
"엔딩 포즈도 하던데"
예능마다 '눈물'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지석진이 멤버들에게 놀림 대상이 됐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멤버들이 MSG워너비 M.O.M '별루-지'로 새로운 부캐 활동에 나선 지석진을 놀렸다.

양세찬은 "석진이 형은 이제 스타다. 음악 방송 봤냐. 엔딩 포즈도 하던데"라고 말했다. 김종국은 "그게 자기 인생의 엔딩인 걸 모르는 거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석진은 평소보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가수 부캐에 푹 빠져 가요대상 시상식 룩을 입고 등장해 놀림을 받았다. 지석진은 "왜? 연예인이잖아"라고 맞받아쳤지만 멤버들은 의상을 뜯어보며 "이어폰 아니냐"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이 형, 또 울어"라고 폭로했다. 그는 "'내가 왜 이러지?' 유행어 생겼다"라고 전했고, 지석진은 당황해 하는 반응을 보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