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 레포츠 체험
'플라이 보드' 도전
평균 연령 52세 아재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농구 대통령 허재는 생애 첫 공중 부양에 성공할 수 있을까.

18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주엽TV의 지역경제 살리기 2탄 상주편이 공개된다.

앞서 경기도 여주에서 쌀과 한우 등 특산물을 성공적으로 알리며 지역 경제 살리기에 이바지한 주엽TV가 이번에는 경상북도 상주로 향했다.

상주에 도착, 특산물인 한우를 먹을 기대에 잔뜩 부풀어 있던 현주엽은 승마와 수상 레포츠 등 예상치 못한 체험 미션을 부여받고 난감해했다.

평균 나이 50세를 훌쩍 넘긴 농구계의 전설 한기범, 허재, 현주엽 트리오의 좌충우돌 도전 현장을 지켜보던 KBS 스포츠 국장 정재용은 "제가 알던 그 분들인가 싶다"며 놀라워해 과연 이들이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28년 만에 바나나보트를 타고 동심으로 돌아간 허재는 '아이언맨'처럼 하늘 높이 솟구치는 플라이보드 시범을 본 뒤 용감하게 도전장을 내밀었다는데.

과거 한국의 마이클 조던이라 불리웠던 허재가 생애 첫 공중 부양에 성공할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궁금증과 기대가 동시에 증폭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해지는 주엽TV의 수상 레포츠 체험 현장은 18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