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냉면 전문가' 존박
"나의 첫 키스는 빼앗겼다" 솔직 고백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사진제공=SBS ‘미운 우리 새끼’


가수 존박이 예측할 수 없는 4차원 매력을 선보인다.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자타공인 '평양냉면 러버' 존박이 등장해 엉뚱한 4차원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날 존박은 어머니들에게 "평양냉면 좋아하시냐?"고 물으며 시작부터 냉면 이야기를 꺼내 여전한 '냉면 덕후'의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이런 존박이 과거 냉면CF를 거절할 수밖에 없었던 엉뚱한 이유를 털어놓아 母벤져스를 폭소케 한다.

또한 영상으로 아들들의 설렘 폭발 첫 키스 경험담을 듣던 존박은 "나의 첫 키스는 빼앗겼다"며 첫 키스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MC들은 물론 母벤져스까지 깜짝 놀라고 마는데, 과연 그 사연이 무엇일지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직진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힌 존박은 "이상형에게 불러주고 싶은 노래를 해 달라"는 MC들의 짓궂은 요구에 즉석에서 달달한 라이브를 선사해 스튜디오를 순식간에 핑크빛으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나도 모르게 '존'며드는 존박의 무한 매력은 오는 18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