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굉장히 무서워하는 선배님
"신인 때 '나대지 마' 라고 하셨다"
'영스트리트'의 새 DJ는 레드벨벳 웬디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철파엠' 권진영이 무서운 개그계 선배로 이경규를 꼽았다.

16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코미디언 권진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랜만에 재회한 권진영과 김영철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영철은 "권진영의 익살스러운 웃음이 그리웠다"고 말했다. 그러자 권진영은 "나도 우리 철업디 그리웠잖아"라고 화답했다.

김영철은 "진영 씨 SNS 보니까 반려견 미남이가 있어서 그런지 '개는 훌륭하다' 프로그램에 나가셨더라. 이경규 선배님 만나고 오신 거냐?"고 물었다.

권진영은 "여전하시더라"며 "이경규는 제가 굉장히 무서워하는 선배님 중 한 분이시다. 선배님이 저 신인 때 제 얼굴 보시고 '나대지 마'라고 한 마디 하셨던 게 아직도 기억난다. 그래서 선배님께 20년째 안 나대고 있다고 얘기했더니 '20년째 말 잘 듣고 있네'라고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영철은 "저는 이경규 선배님이 '야!' 하시면 '왜?' 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고 권진영이 "유일하게 철업디만 기 안 죽는다"라며 "저는 20년째 약속 지키고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김영철은 SBS 파워FM '영스트리트'의 새로운 DJ를 소개했다. 그는 "레드벨벳 웬디가 새 DJ를 맡게 된다"면서 "'아는형님' 녹화할 때 웬디 씨와 같이 했다. 따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는 아니지만, SBS 가족이 됐다"면서 환영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