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가수' 제작발표회
이승철X강승윤 재회
강승윤 "너무나 영광스런 자리"
이승철 "강승윤 보고 반성해"
'새가수' 강승윤/ 사진=KBS2 제공
'새가수' 강승윤/ 사진=KBS2 제공


가수 강승윤이 KBS2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를 통해 이승철과 함께 심사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전 '새가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송준영PD, 배철수, 이승철, 거미, 솔라가 참석했다.

'새가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명곡을 현세대의 감성으로 새롭게 노래할 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강승윤은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처음 얼굴을 알린 스타다. 당시 심사위원은 이승철이었다. 하지만 10년이 지나 두 사람은 같은 심사위원으로 재회했다.

이날 강승윤은 "오디션 출신으로서 참가자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보살피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새가수' 이승철/ 사진=KBS2 제공
'새가수' 이승철/ 사진=KBS2 제공
이어 이승철과 함께 심사위원이 된 소감에 대해 "같은 심사위원이라는 말이 안 어울린다. 심사위원이라기 보다는 참가자와 중간자 역할로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며 "개인적으로는 뿌듯하기도 하고, 10년 동안 잘 살았구나 생각이 드는 자리다. 멘토 이승철과 같은 높이에서 참가자들을 볼 수 있어서 영광이다. 저는 참가자 입장에서 조금 더 생각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승철은 "이래서 가정교육이 중요하다고 생각한 게 (강승윤의) 촌철살인이 막 나온다. 기대하셔도 좋다"며 "쟤를 보고 반성을 많이했다. 내가 저랬나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성시경도 "이상하게 이승철이 둥글둥글해지고 강승윤이 오히려 세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승윤은 "아무래도 배운 게 그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새가수'는 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