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전지현, 어려운 학교 후배…평생 말 못 놓을 듯" ('최파타')


방송인 홍진경이 배우 전지현과 남다른 인연이 있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홍진경이 출연했다.

이날 최화정은 홍진경에게 "요즘 미모가 터졌다"고 칭찬했다. 그러자 홍진경은 "왜 그러냐. 진짜 그러지 마라. 그런 말 좀 하지 마라"라며 손사래를 쳤다.

특히 홍진경의 유튜브 채널이 구독자 80만 명을 달성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전지현도 홍진경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라고 해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대해 홍진경은 "천송이 캐릭터 그대로다. 예능을 정말 좋아하고, 사랑스럽고 참 좋은 사람이다. 내가 예능을 하면 먼저 모니터를 해준다"라고 밝혔다.

이어 홍진경은 "나는 귀한 인맥을 놓칠까봐 먼저 연락을 못 한다. 그런데 최근 '언니 저도 만재에요'라며 (전지현에게) 먼저 연락이 왔더라. 기사가 너무 많이 나서 다음 날 전화를 걸어 미안하다고 했더니 '괜찮다. 계속 유튜브 볼 거다'라며 격려해줘서 힘이 됐다. 말은 못 놓고 있다. 학교 후배인데 어려운 후배다. 죽을 때까지 말 못 놓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