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용, 폭풍 입담
딸과 '쇼윈도 부녀' 고백
뼈그맨의 생활기록부
'라디오스타' 김수용/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김수용/ 사진=MBC 제공


개그맨 김수용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절친한 후배 송은이의 과거 스캔들을 소환한다.

오늘(14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양재진, 송은이, 김수용, 김상혁과 함께하는 ‘바쁘다 바빠! 현대사회’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수용은 김국진, 유재석, 김용만과 함께 일명 ‘황금라인’이라 불리는 KBS 공채 7기 개그맨이다. 한 번 빠져들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개그 코드와 입담을 무기로, 불러주면 어디든 1시간 만에 달려가는 ‘예능계 백업 멤버’로 롱런하고 있다.

최근에는 사업 등 새로운 분야에 도전 중이다. 김수용은 라이브 쇼핑을 기획 중이라며 하이텐션을 자랑하는 기존 방송과 차별화되는 ‘라이브 멍’ 콘셉트를 공개해 웃음을 안긴다. 또 마스크 사업가로 변신한 그는 마스크를 사용하는 지인과 고객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샤이 마케팅’ 전략을 들려줘 모두를 폭소케 한다.

또한 김수용은 함께 출연한 후배 송은이의 단계별 분노를 유발하며 ‘절친 케미’를 뽐낸다. 가상 부부 생활을 했던 김영철을 비롯해 ‘송은이의 남자’들을 소환한 것.

송은이는 절친의 예상외 공격에 어금니를 꽉 깨무는 표정으로 폭소를 자아내더니, 급기야 계속되는 주변의 깐족에 화가 폭발해 ‘분노 그라데이션’을 드러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학창 시절부터 일관된 캐릭터였던 김수용의 과거와 예능감을 그대로 물려받은 13살 딸과의 비화도 그려진다. 공개된 김수용의 학창 시절 생활기록부에는 ‘두뇌가 명석하나, 공책 정리를 함부로 한다’며 한 문장에 반전이 있는 내용이 담겨 현장을 초토화했다.

김수용은 “딸과 ‘쇼윈도 부녀’ 사이”라며 딸을 위한 성년식 선물을 SNS에 공개한 후 그가 보인 반응을 들려준다. 그러자 송은이는 김수용의 딸과 통화했던 일을 회상하며 “아빠가 재밌냐고 물으니 ‘그다지’라더라”며 김수용네 집안 내력인 ‘입담’을 귀띰한다.

송은이는 “예능 대신 교양 프로그램에서 열일했다”며 롱런 비결과 함께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레전드 ‘짤’의 탄생 비화를 공개한다.

또 송은이는 하루 24시간 바쁘게 일하면서도, 취미생활 ‘덕질’에 진심인 비화를 공개한다. 특히 그는 배우 이정은의 팬 카페 초창기 멤버로 활동하고, 배구 선수 김연경을 만나기 위해 무작정 공항으로 향했던 일을 회상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4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