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방송 최초 0표 탈락
21대 0의 주인공, pH-1 무대 비하인드
'복면가왕' 스틸컷./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6년 역사상 최초로 ‘0표’를 받은 출연자가 탄생했다. 그 역사적 주인공은 바로 트렌디한 감각으로 힙합 팬들을 사로잡은 ‘대세 래퍼’ pH-1.

‘센터’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오른 pH-1은 1라운드 듀엣대결에서 상대 ‘버터’와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프라이머리의 ‘자니’ 무대를 완벽 소화했다. 평소 싱잉랩을 주력으로 하는 그답게 감미로운 음색과 랩 실력을 동시에 뽐내며 아이돌 그룹의 멤버로도 추측이 됐지만, 투표 결과는 반전이었다. ‘복면가왕’ 사상 최초로 21대 0 이라는 기록이 나온 것.

지금까지 ‘복면가왕’에서 20대 1의 기록은 수차례 나온 바 있었으나, 0표의 기록은 최초이기 때문에 충격은 쉽게 가시지 않았다. 결코 상대에 뒤처지지 않는 실력이었기에 예상을 뒤엎은 결과에 방송 이후에도 시청자들의 설전이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

끝끝내 나오지 않을 것 같았던 사상 초유의 사태를 맞이한 ‘복면가왕’ 제작진에게 후일담을 들어봤다. 이하 ‘복면가왕’ 연출을 맡고 있는 김문기 PD와의 일문일답Q. 이런 투표 결과를 예상했는지?
김 PD: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방송을 통해 확인하신 것처럼 pH-1님의 실력이 워낙 훌륭했다. 합주와 리허설을 거치면서도 이 듀엣 대결은 승부를 예측하기 어렵겠다 생각했다.

‘복면가왕’에 많은 래퍼 분들이 출연하셔서 숨겨진 노래 실력을 발휘한 바 있고, pH-1님 역시 힙합씬에서 음색으로 독보적인 분이라 기대가 컸다. 합주 때 기대 이상의 노래를 들려줘서 제작진 모두가 깜짝 놀랐다. pH-1 님이 ‘복면가왕’ 가왕 출신인 ‘부뚜냥’ 양요섭 님과 초등학생 시절부터 절친이다. 그래서 친구끼리는 저런 실력도 닮는구나, 둘 다 잘해서 친구인가보다 싶었다. 그래서 듀엣대결도 팽팽할 거라 예상했는데 그야말로 ‘상상도 못 한’ 투표 결과가 나왔다.

Q. 당시 현장 분위기를 설명해 본다면?
김 PD:
노래가 끝나면 바로 투표를 진행하는데, 21인의 판정단이 버튼을 누르기까지 평소보다 시간이 오래 걸렸다. 비등한 실력의 듀엣이었던 만큼 모두들 고민하는 표정이 역력하더라.

집계된 결과를 봤을 때 처음에는 투표 시스템에 오류가 생긴 게 아닌가 싶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복면가왕’에서는 일반인 판정단 없이 연예인 판정단 21인의 투표로만 1년 반 가까이 진행하고 있는데 20대 1이라는 결과가 여러 번 나오면서 언젠가 21대 0도 나오는 게 아닐까 했다. 그게 이번일 줄은 몰랐다. 판정단은 물론이고 모든 스태프에게 충격적인 결과였다.

pH-1님은 솔로곡으로 ‘기대’를 부르면서 듀엣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감미로운 음색과 가창력에 한 번 더 충격을 받았다. 이런 실력자가 0표를 받다니. 판정단 분들이 굉장히 미안해했다.

Q. 녹화 후 pH-1 본인과 나눈 이야기가 있다면?
김 PD:
상처받지 않았을까 걱정이 컸는데 우려와 달리 “점수는 중요하지 않다”며 웃어주시더라.

래퍼다 보니 노래를 보여줄 기회가 없었는데, 하고 싶었던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서 만족한다고 했다. 최초의 0표라면 오히려 강한 인상을 남겨줄 수 있지 않느냐면서, 몇 번이고 괜찮다 말씀하시더라. 그의 배려심과 착한 마음, 대인배적인 면모에 저희 제작진 모두가 ‘입덕’ 하게 됐다.

Q. 방송에 미처 다 담지 못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면?
김 PD:
pH-1님이 방송 출연 경험이 많이 없어서 출연을 앞두고 걱정을 많이 했었다. 특히 ‘개인기 방’에 대한 기대와 걱정이 컸는데, 의외로 개인기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줬다.

개인기 방에서 배꼽 찌르기, 농구공 돌리기, 그렉 성대모사 등 많은 개인기를 시도했고, 그중에 엄선된 마이클 잭슨 개인기를 시청자 여러분께 소개하게 됐다. 개인기 방에서 나가실 때는 “안심이 되네요”라면서 스스로도 만족스러운 눈치였다.

Q. pH-1에게 전하고 싶은 말?
김 PD:
꼭! 재도전해 주셨으면 좋겠다. 래퍼 분들 중에 행주, 페노메코 등 3라운드 이상 진출하신 분들이 있었는데 pH-1님 역시 충분히 그 자리까지 올라갈 수 있는 실력을 갖추신 분이라고 생각한다.

3라운드 곡으로 준비했었던 비의 ‘안녕이란 말 대신’에서 pH-1의 또 다른 매력을 볼 수 있을 거라 기대했는데 못 보게 되어서 안타깝다. 이번 출연의 아쉬움을 풀어낼 수 있는 무대를 다시 한 번 만들어보고 싶다.

‘복면가왕’ 6년의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세워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다시 뵙게 될 날을 기다리고 있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