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위아이./ 사진제공=KBS
'불후의 명곡' 위아이./ 사진제공=KBS


그룹 위아이(WEi)가 KBS2 '불후의 명곡'을 접수했다.

위아이(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는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세븐의 '열정'을 재해석한 무대를 꾸몄다.

이날 방송은 뜨거운 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여름 가요대전'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요톱10' 팀과 '뮤직뱅크' 팀의 대결이 펼쳐졌다. '완성형 만능돌'이라는 소개를 받으며 '뮤직뱅크' 팀의 선봉으로 무대에 오른 위아이는 '가요톱10' 팀 박상민과 대결을 펼쳤다.

위아이는 '불후의 명곡' 첫 출연을 앞두고 "패기 있게 하면 이기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특히 멤버들은 "1승을 하지 못하면 장대현이 리더를 하지 않겠다고 하더라"라며 파격적인 공약을 걸어 막내의 패기로 기선을 제압했다.

위아이의 무대는 노래 제목처럼 '열정'이 가득했다. 편곡을 통해 재탄생한 위아이의 '열정'은 시원한 보컬과 쫄깃한 랩, 가슴이 뜨거워지는 댄스가 어우러져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레이저, 폭죽 등 무대 장치와 자유로운 듯하면서도 칼 같은 각도의 완벽한 군무가 화려함을 더했다. 특히 댄스 브레이크와 김동한의 '프리즈' 퍼포먼스가 화룡점정을 찍었다.

위아이의 무대를 지켜본 구준엽은 "내 어릴 적을 보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판정단은 "정신이 환해지고, 눈이 번쩍 뜨였다. 전성기 시절 세븐의 모습을 본 것 같다", "몸과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이었다"라고 말했다. 뜨거운 '열정' 무대와 퍼포먼스로 위아이는 박상민을 꺾고 첫 승의 짜릿함을 느꼈다.

위아이는 대기실에서는 특유의 예능감과 리액션으로 토크를 더 풍부하게 했다. 청량감을 가득 머금은 'BYE BYE BYE (바이 바이 바이)' 퍼포먼스로 분위기를 끌어 올렸고, 김요한의 발차기 등 각종 개인기로 다양한 매력을 보였다.

위아이는 최근 세 번째 미니앨범 'IDENTITY : Action (아이덴티티 : 액션)'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이달 말까지 팬사인회를 개최하며 팬들과 소통을 이어 나간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