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MSG워너비(정상동기+MOM)이 가 '톱10귀 콘서트'로 활동을 마무리 했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 M.O.M과 정상동기 팀의 '쇼! 음악중심' 데뷔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톱10귀 콘서트'까지 그려졌다.

이날 MSG워너비는 '쇼! 음악중심' 대기실에서 만났고, 떨리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제작자 유야호 유재석은 "BTS가 '나를 아는 사람'을 추천해줬다. 에드 시런이 MSG워너비 노래를 듣고 보낸 메시지가 바다 건너 여기로 오고 있다. 직접 노래를 불러주겠다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SG워너비는 출근길 인사에 이어 '쇼! 음악중심' 리허설과 사전녹화를 진행했다. 생방송 인터뷰까지 마친 뒤, 대기실에서 본 방송분을 함께 지켜봤다. 유야호와 MSG 워너비는 각 멤버들이 노래를 부를 때마다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마치 '월드컵'을 함께 보듯 함께 응원했다.

이어 MSG워너비 활동의 대미를 장식하는 '톱10귀 콘서트'가 이어졌다. 무대 위에서 이상이는 브라운아이즈의 '점점', 쌈디는 이소라의 '처음 느낌 그대로', 지석진은 BTS의 '다이너마이트', 이동휘는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 KCM은 '알아요', 박재정은 '좋았는데', 김정민은 적재의 '별 보러 가자', 원슈타인은 '이 밤이 지나면' 등 각자 자신에게 의미가 있는 곡을 선곡해 불렀다.

원슈타인은 '이 밤이 지나면'을 선곡한 이유로 "오늘이 마지막인 MSG 워너비 같아서"라고 말해 뭉클함을 안겼다.

MSG 워너비는 첫 단체곡인 라붐의 '상상 더하기'를 불렀다. 그리고 2절이 시작되기 직전 걸그룹 라붐이 실제로 등장해 환호를 이끌었다. 상큼발랄하게 원조 '상상더하기'를 선사한 라붐은 '아로아로' 무대까지 꾸미며 콘서트의 분위기를 달궜다.

계속해서 팬들이 간절히 원하던 박재정과 이상이의 듀엣이 이뤄졌다. 두 사람은 '기억의 습작'을 듀엣으로 열창, 마치 뮤지컬 공연을 보는 듯한 감동의 무대를 재현했다. 유재석은 "정말 감격에 차오른다"라고 했고, 원슈타인은 "감동적이어서 목이 메인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또 한 팀의 깜짝 게스트가 등장했다. 2000년대 '도토리 스탈러' V.O.S 였다. 그들은 대표곡 '눈을 보고 말해요'를 열창했고, MSG워너비 멤버들은 "이게 중창이구나"라며 연신 감탄했다. 환상의 하모니로 넋을 잃게 만든 V.O.S는 '큰일이다'의 무대까지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에드 시런이 영상으로 등장해 "성공적인 곡 발매를 축하드린다"라며 '바라만 본다', '나를 아는 사람'에 대해 "목소리가 정말 클래식하고 좋다. '나를 아는 사람' 곡 작업을 같이 할 수 있겠냐. 더 열심히 많은 곡을 만들어달라. 이미 너무 잘 하고 있어서 내 조언이 필요없겠다. 곧 뵐 수 있길 바란다. 언제 내 노래를 보내면 되는지 알려달라"라고 말해 기대감을 안겼다. 이어 에드 시런의 신곡 'Bad Habits'가 나왔다.

다음 주에는 MSG워너비의 단체곡 '난 너를 사랑해' 무대가 공개된다. 이별을 앞둔 멤버들의 눈물바다가 예고 돼 궁금증을 높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