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X호연, '골목식단' 출격
유리, 백종원도 놀란 시식평
김성주, BTS 정국 덕분에 목숨 구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김성주가 BTS 정국을 '생명의 은인'’이라고 언급했다.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34번째 골목 '고양시 숲속마을' 네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소녀시대 유리와 효연이 미리투어단으로 출연했다. 음식에 관심 많다고 밝힌 유리는 "요리를 너무 좋아한다"며 "유튜브에서 좋은 레시피들을 공유하는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똠양꿍 마니아라고 알려진 효연은 "샤프란 향 빼고는 다 먹는다"라며 시식에 대한 열의를 불태웠다.

본격적인 시식을 위해 유리와 효연은 파스타집을 방문했다. 김성주는 "맛에 대한 랭킹을 매겨도 좋다"고 조언했고, 유리는 "저는 그게 습관이다. 사람들이랑 먹으면서 랭킹을 한다"라고 답했다.

페퍼로니 아라비아따 파스타를 시식한 유리는 "얼굴이 화끈해질 정도로 매콤하다"라는 정확한 시식평으로 백종원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아라비아따를 제대로 표현한다"며 놀라워했다.

이어 영양부추 까르보나라에를 시식한 두 사람은 "부추의 식감이 그대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다만 유리는 "부추가 길게 느껴진다"고 말하며 "크리스피한 식감이 없어서 아쉽다. 베이컨이 바삭하면 좋겠다" 등의 현실 조언을 해 또 한번 스튜디오를 놀라게 만들었다.

끝으로 우삼겹깻잎 크림 파스타를 맛본 유리와 효연은 맛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효연은 "매일 먹을 수 있을 거 같다"라고 감탄했다. 두 사람은 공통적으로 1위 파스타로 우삼겹깻잎 크림파스타를 꼽았다. 백종원은 "두 사람 칭찬하려는 게 아니라 지금까지 나왔던 시식평 중에 랭킹 안에 들었다"라며 칭찬했다.

한편 스튜디오에서는 김성주의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김성주는 유리를 보면 떠오르는 에피소드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유리씨랑 콘서트 진행 당시 mc를 본 적이 있다. 다음 순서는 방탄소년단이었다. 방탄소년단을 호명하고 들어가려는데 무대가 푹 꺼졌다"라며 "뒤로 돌아서 퇴장하려는데 푹 꺼진 무대로 빠져버렸다"며 위험 천만했던 사고를 회상했다.

김성주는 "무대 아래로 빠졌는데 거기에 누군가 대기를 하고 있엇다. 그 친구 등으로 떨어졌다. 그 친구가 BTS 정국이었다"라며 "당시 마이크를 쥐고있던 제 손가락이 골절이 됐다. 정국이가 없었으면 (나는) 갔다"라며 정국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