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가 월드컵보다 재밌는 장면을 탄생시켰다.

지난 7일 방송된 '골때녀'에서는 개그우먼 팀 FC개벤져스가 '불타는 청춘' 멤버팀 FC불나방에게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FC개벤져스와 FC불나방의 경기가 펼쳐졌다. 불나방의 에이스 박선영이 수비를 뚫고 전진하다 조하나에게 완벽하게 패스해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선제골도 박선영이 터트렸다.

선수들간의 충돌로 부상도 있었다. 서동주와 안영미가 서로 머리를 부딪혔고, 응급처치 후 경기가 재개됐지만 안영미의 왼쪽 눈가가 부어올라 걱정을 샀다. 오나미 역시 "엄지발가락을 잘못 부딪혔다"며 "그래도 뛸 수 있다. 아프면 이야기하겠다"며 팀을 다독였다.

개벤져스의 감독 황선홍은 신봉선을 투입했다. 황감독은 "신봉선이 비밀경기였는데"라며 "봉선이 한 번 해봐. 1대 1로 박선영 씨 네 체력으로 충분히 할 수 있잖아"라고 했다. 신봉선은 안영미와 박선영을 압박했고, 박선영은 "진짜 너무해"라며 힘겨워했다. 신봉선은 계속ㄱ해서 박선영을 막았다.
사진=방송화면
사진=방송화면
개벤져스는 신효범의 핸드볼로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킥을 하게 된 김민경은 "'왜 나를 시키지?' 어떻게 보면 첫 골인데 이거 내가 못 넣으면 정말 플레이를 아무것도 못 할거 같은 부담감이 너무 심했다. 근데 감독님이 네가 차야해 네가 킥이 제일 세잖아 하셔서"라며 부담감을 드러냈다.

김민경은 골에 성공했다. 이후 조혜련의 롱킥에 김민경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역전골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직전 조하나가 동점골에 성공했고, 불나방과 개벤져스의 2대2 승부차기가 이뤄졌다.

키커로 김민경을 선택한 황선홍은 "에이스가 차야 된대"라고 말했다. 이에 김민경은 "부담스러워서 차기 싫어요"라며 부담감에 눈물을 글썽였지만, 골에 성공했다. 이후 조혜련이 수비에 성공하면서 개벤져스가 승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