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대탈출4', 오는 11일 첫 방송
확장된 세계관X탄탄한 케미 기대
정종연 PD "멤버 교체로 인한 새로움 NO"
/사진=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탈출4' 캐릭터 포스터
/사진=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탈출4' 캐릭터 포스터


정종연 PD가 tvN 새 예능프로그램 '대탈출4'의 출연진에 대한 불만이 일절 없다고 했다.

7일 오전 '대탈출4'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연출을 맡은 정종연 PD가 참석했다.

'대탈출4'는 확장된 세계관, 시공을 초월한 스테이지에서 펼쳐지는 국내 유일의 탈 지구급 어드벤처 버라이어티다. 2018년을 시작으로 매 시즌 뜨거운 사랑을 받아온 tvN 대표 예능 프로그램이며 강호동, 김종민, 김동현, 신동, 유병재, 피오가 출연한다.

시즌이 거듭될수록 탄탄해지는 멤버들의 케미스트리와 쌓여가는 독보적인 스토리 라인, 예능에서 보기 어려운 다양한 콘셉트와 파격적인 연출 등이 방송이 끝나도 계속 회자될 만큼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정 PD는 원년 멤버로 시즌제를 이어가는 것에 관해 "예능인들은 아무래도 프리랜서다 보니까 늘 불안함이 있다. 나는 안정적인 고용을 추구하고 있다"며 "사실 그런 점을 떠나서 출연자들이 어떤 문제가 있다거나, 문제를 일으키는 멤버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다 착하고 현장에 잘 녹아든다. 그래서 불만이 없다. 프로그램에 대한 새로움은 나의 과제다. 멤버를 교체해서 새로움을 추구하는 부담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탈출4'는 오는 11일 밤 10시 40분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