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준 센터장/ 사진=KBS 제공
이건준 센터장/ 사진=KBS 제공


이건준 KBS 드라마센터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는 7일 오전 텐아시아에 "이건준 드라마센터장은 지난달 30일 저녁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며, 지난 1일 오전 확진자로부터 확진 사실을 통보 받고 방역지침에 따라 즉각 검사 후 자가격리조치를 취했다"며 "지난 3일 아침 방역당국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건준 센터장과) 접촉한 직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앞으로 감염 확산 방지 조치를 엄중히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BS 드라마 핵심관계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방송가는 또다시 방역망이 뚫리지 않을지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못하고 있다.

최근 배우 차지연도 코로나19에 확진돼 넷플릭스 드라마 '블랙의 신부' 촬영이 일시 중단됐다. 배우 송중기도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면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KBS 드라마도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바 있다. 지난해 방영된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촬영이 중단되고, 첫 방송 일정이 조정됐다. 가장 최근에는 배우 홍현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촬영이 중단됐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