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주·타로 연애 컨설팅
"남자 보는 눈 떨어져"
"꼬리가 없는데 보인다"
'연애도사' 고우리/ 사진=SBS플러스 제공
'연애도사' 고우리/ 사진=SBS플러스 제공


그룹 레인보우 출신 고우리가 어린 시절의 상처를 치유하며 행복한 미래를 다짐했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채널S '연애도사’에는 고우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상담을 받았다.

이날 고우리는 부모님의 이혼으로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유년시절 친구들은 자기의 목표나 꿈을 향해서 달려가고. 그런 평범한 고민들을 할 때, 저는 그런 고민을 할 수 없는 환경이었다”라며 “상처받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크고 그래서 연애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사주 도사는 고우리의 남자 보는 눈이 출연자 중 가장 떨어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운 환경에서도 불의 기운이 강하다. 물이 들어와도 해결이 안된다. 토의 기운을 가진 사람을 만나는 게 좋다. 받아주고 수용하고 천성이 착한 사람을 만나는 게 어울린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고우리와 연인에게 역마살이 있다며 상대가 외국인이나 교포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주 도사는 고우리의 자녀 운에 대해 당담을 이어갔다. 그는 "내년에 좋은 운이 들어오는데 임신 운도 있다"라며 깜짝 발언 했다. 그러면서 "내년과 후년에 괜찮은 인연이 들어올 확률이 높다. 기질적으로 연하나 동갑보다 연상이 잘 맞는다. 성향이 의지하기보다는 리드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우리는 타로 도사를 만났다. 타로 도사가 고우리에 대해 "한 번 빠지면 폭 빠진다"고 내다보자 고우리는 "친구들이 꼬리가 없는데 보인다고 하더라. 제가 좋아하는 게 너무 티가 난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털어놨다. 타로 도사는 "감정 절제가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고우리가 두 번째로 고른 카드는 '과부 카드'. 타로 도사는 "이 카드는 상처받기 두렵기 때문에 먼저 상처를 준다는 뜻"이라며 "내가 다칠 것 같아서 먼저 친다. 그리고 후회한다"고 설명했다. 고우리는 공감하며 놀라워했다.

이어 타로 도사는 "우리씨에게 어떤 남자가 맞을지 볼까요?"라며 세 장의 카드를 고르게 했다. 고우리가 선택한 첫 번째 카드는 '여왕 카드'. 타로 도사는 "섬세하고 부드러운 남자다. 나한테 배려를 많이 해주고 이끌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 그리고 연상이 잘 맞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로 도사는 '러브 카드'를 설명했다. 이는 사랑을 표현하는 남자라는 의미라고. 마지막 카드에 대해서는 "냉정할 때는 냉정한 남자. 하지만 이 냉정함이 내가 아닌 밖을 향해 있는 것. 나한테는 한 없이 따뜻하고 부드럽지만, 밖에서는 선을 그을 줄 아는 남자"라고 설명했다. 고우리는 타로도사의 카운셀링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