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사진제공=채널A, SKY채널


'강철부대' 특전부 박도현이 그룹 이달의 소녀의 츄의 '깨물하트'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6일 방송되는 채널A, SKY채널의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 16회에서는 강철부대원 24인의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담은 강철 전우회가 펼쳐진다.

이날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 해병대수색대, 707(제707특수임무단), UDT(해군특수전전단), SDT(군사경찰특임대), SSU(해난구조전대)가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강철부대 X-파일' 코너를 통해 전투력만큼이나 막강한 토크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해당 코너에서는 강철부대원들이 직접 뽑은 실물 미남 1위부터 선임으로 만나지 않았으면 하는 사람 등 시청자들의 이목을 제대로 끌 투표 결과가 공개됐다. 익명 투표로 진행된 등수뿐만 아니라 그동안 숨겨왔던 서로에 관한 생각까지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고. 그동안 극한의 미션을 치르며 동고동락해온 도전자들의 속마음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이달의 소녀 츄와 특전사 박도현의 '깨물하트' 대결이 진행된다. 츄는 '깨물하트' 창시자답게 특급 애교를 선보이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 보는 이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낸다. 그에 반해 박도현은 급 성사된 대결에 얼굴을 쓸어내리며 난처한 표정을 띠는가 하면 이때껏 본 적 없던 긴장감까지 드러낸다고. 그러나 "자신이 없어요. 질 자신이"라는 시그니처 멘트를 소유했듯 불굴의 승부사인 박도현이 츄와의 애교 대결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UDT 김상욱은 투표 결과 발표에 앞서, 1등에 대한 욕심을 가감 없이 표출한다.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 만세 자세를 취하는 등 승리 세리머니를 미리 선보이며 자신의 1위를 확신하는가 하면, 급기야 깜짝 윙크까지 발사해 현장을 폭소를 가득 채웠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의 자신감이 폭발한 투표 종목은 무엇이었을지 궁금해진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