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갈비 '실패'
"밥 먹여줄 줄 알았다"
"밥 없어" 대성 통곡
'1박 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 2일' / 사진 = KBS 영상 캡처


'1박 2일' 백지영이 김선호에게 첫인상과 다르다고 말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 슈퍼 히어로 특집 두 번째 이야기에는 포천 이동 갈비를 먹는 팀 결정전이 그려졌다.

미주 팀이 이동갈비를 먹게 된 가운데, 식사 장소로 이동했다. 백지영은 이동갈비를 얻지 못해 상심한 표정으로 "선호야 너 왜 첫인상이랑 달라? 얘가 나 밥 먹여줄 줄 알았다"라며 배고픔을 호소했다.

백지영이 속한 슈퍼목청 팀은 과자를 먹게 됐다. 문세윤은 "지영 누나가 단순한 게, 먹을 거 주니까 조용하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지영은 생라면을 먹으며 "면이 너무 부드럽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민경은 밥을 먹다가 갑자기 울었고 "없어, 밥이 없어. 내가 이러려고 '1박2일' 왔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백지영은 "우리는 아무것도 없어"라며 대성통곡을 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