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음식' 백종원./사진제공=JTBC
'국민음식' 백종원./사진제공=JTBC


백종원이 JTBC 예능 '백종원의 국민음식'이 "득 될게 없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백종원의 국민음식-글로벌 푸드 편'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백종원의 국민음식'은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글로벌 푸드의 인기 비결과 글로벌 푸드가 어떻게 한국에 들어와 '국민 음식'이 되었는지 살펴보는 신개념 푸드 어드벤처 프로그램이다.

송원섭 CP는 "먼저 지난 1년 동안 전국방방곡곡을 다니며 다양한 음식을 먹고 이야기해준 백종원, 규현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백종원은 "1년 동안 찍었다. 반팔이 나오는 게 작년이다. 엄청난 프로젝트였다"고 밝혔다. 규현도 "1년 동안 백종원 선생님과 더 많이 가까워졌다. 너무 자주보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공을 많이 들였다"고 덧붙였다.

백종원은 요식업계의 대부답게 그동안 쌓아온 음식에 관한 지식들을 바탕으로 먹방을 넘어 음식에 담긴 문화를 친절하게 설명한다.

음식이나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국민음식처럼 자주 먹는 음식, 자주 먹으니까 당연시하게 생각하던 음식의 유래를 생각해볼 수 있는 예능"이라며 "즐겨 먹는 음식에 대한 몰랐던 정보를 알게 되면 어디가서 '인싸'대우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규현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질문을 많이 한다. 계속 물어보더라. 규현의 사심 방송이었다. 나는 득 될게 없었는데 규현은 음식에 대한 수준이 상당히 올라갔다"고 밝혔다.

'백종원의 국민음식'은 7월 2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