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사진제공=JTBC
규현./사진제공=JTBC


슈퍼주니어 규현이 백종원, 소유진 부부와의 일화를 공개했다.

2일 오후 '백종원의 국민음식-글로벌 푸드 편'(이하 '백종원의 국민음식')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백종원의 국민음식'은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글로벌 푸드의 인기 비결과 글로벌 푸드가 어떻게 한국에 들어와 '국민 음식'이 되었는지 살펴보는 신개념 푸드 어드벤처 프로그램이다.

규현은 요리 지식은 '0퍼센트'이지만 음식에 대한 호기심과 모험심을 바탕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함께 채워줄 예정이다. 규현은 "음식의 역사를 배우다보니 선조들이 많이 도와주셨구나 생각하게 되더라. 맛있다로 끝나는 게 아니라 감사하다는 느꼈다"고 말했다.

규현은 출연 이유에 대해 "백종원 선생님이 다급하게 전화가 왔다. 너 연말에 뭐하냐고 하길래 뮤지컬이랑 이것저것 한다니까 시간 되지 않냐고, 그냥 하라고 하더라. 나도 모르게 얻어걸린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이어 규현은 "백종원 선생님은 저와 예능을 같이 한줄 아는데, 저는 선생님과 프로그램을 같이한 적이 없다.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사석에서 많이 만난다는 백종원과 규현. 규현은 "어느날은 당일 오후 5시에 뭐하냐고 전화가 왔다. 그날 딱 하루 쉬는 날이었는데 '너 진짜 할일 없구나' 하면서 집으로 오라고 하더라. 백종원 선생님 부부 동반 모임에 나 혼자 껴서 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