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3' 스틸컷./사진제공=KBS2
'대화의 희열3' 스틸컷./사진제공=KBS2


양희은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섰던 과거를 고백한다.

오는 7월 1일 방송되는 KBS2 예능 ‘대화의 희열3’에서는 ‘한국 포크송 대모’ 양희은과의 두 번째 대화가 계속된다. 지난 방송에서는 돈을 벌기 위해 노래를 시작한 ‘포크 음악 전설’ 양희은의 시작을 이야기했다면, 이날 방송에서는 상상도 못한 인생 최대 고비를 맞은 양희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날 양희은은 30살에 갑작스레 난소암 말기 판정을 받아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과거를 이야기한다. 양희은은 “병원에서 죽을 고비를 넘겼다. 혼이 떠나가더라”며 9개월 아기만한 크기였던 종양을 뗐다고 말해 충격을 안긴다.

수술 후 양희은은 모든 것을 포기한 상태였다고. 의사의 권유를 뿌리치고 집으로 온 양희은은 “대책도 없이 멍하니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사람들이 나더러 ‘투병을 했다’ 하는데, 난 그냥 가만히 있었다”며 당시 심경을 말한다. 그러나 이렇게 모든 걸 포기한 양희은을 다시 삶으로 끄집어낸 사람들이 있었다고 해 뭉클한 기적의 스토리를 궁금하게 한다.

양희은은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깨달은 것들도 허심탄회하게 말한다. 양희은은 “죽고 싶다고 죽어지는 것도 아니고, 살고 싶다고 살아지는 것도 아니더라”며 시한부 생활을 하며 느낀 인간관계, 삶의 가치관 등을 털어놓는다. 7년 후 재발한 암에 대해서는 “씁쓸했지만, 한편으로는 안심이 됐다”고 묘한 대답을 해 그 속에 담긴 의미는 무엇일지 관심이 더해진다.

수많은 고난과 풍파를 겪은 30대 양희은의 이야기는 7월 1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