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K-밴드 찾기
밴드에 거문고?
"오히려 혼자 하는 게…"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슈퍼밴드2' 박다울이 거문고에 루프스테이션 연주를 얹은 독특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28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에는 글로벌 K-밴드 결성 프로젝트 오디션이 그려졌다.

거문고를 들고 도전자 박다울이 등장했다. 박다울은 11살 때부터 거문고를 했다고 밝히며, 각종 콩쿠르 대회에서 수상을 한 화려한 이력을 전했다.

그는 루프스테이션을 이용해 거문고 연주를 했고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선보였다. 깜짝 퍼포먼스까지 더해진 연주에 이상순은 "내가 이럴 줄 알았어"라며 감탄했다.

박다울은 "거문고를 재미있어서 시작했는데 성인이 되고 나서 연주들이 마냥 재미있지만은 않았다. 어떻게 하면 초심으로 돌아가서 대중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까 싶었다. 루프스테이션으로 가지고 놀면서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상순은 "혼자 하는 퍼포먼스가 좋아서 밴드로 같이했을 때 어떤 느낌이 날 지 궁금하다. 오히려 혼자 하는 게 더 빛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하다"라고 견해를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