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클라쓰' 제작발표회
김성주·양세형·성시경 비교 요청에
"성시경=완벽, 이렇게 따뜻할 줄이야"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X성시경/ 사진=KBS2 제공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X성시경/ 사진=KBS2 제공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이 자신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MC들을 비교했다.

28일 오후 KBS2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심하원 CP, 기아영 PD와 MC 백종원, 성시경이 참석했다.

'백종원 클라쓰'는 외국인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매력을 제대로 가르치는 과정을 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백종원은 김성주, 양세형, 성시경과의 호흡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난색을 표했다. 이어 "김성주 일반인과 진행할 때 최적화 돼있다. 단점은 너무 트로트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며 "내가 하는 프로그램과 겹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에 대해서는 "센스도 좋고 요리 수제자다. 그런데 음식 프로그램을 할 때 너무 진지하다. 개그맨인지 요리사인지 헷갈린다"며 "'집밥 백선생'에서 처음 만났는데 하나도 안 웃겼다. 음식만 하면 진지해져서 문제다. '맛남의 광장'에서는 많이 내려놓고 웃기기도 하는데 처음엔 심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완벽하다. 이렇게 영어 잘 하는지 몰랐다. 잘한 척을 잘 한다고 소문이 났는데 진짜 완벽하다. 특히 외국분들이 스튜디오에 적응하기 쉽지 않은데 잘 돕는다. (성시경은) 영어도 되면서 요리도 되는 사람이다. 이렇게 따뜻한 줄 몰랐다. 목소리만 따뜻한 게 아니더라"고 회상했다.

이에 성시경은 백종원에 대해 "잘 되는 가게는 이유가 있다. 전체 흐름을 읽는 재주가 있다. 가볍고 재밌게 하면서도 흐름이 잃지 않고, 어디로 가고 있는지 놓치지 않는다"며 "다만 조금 말이 길다. 중간에 끊지 않으면 녹화가 길어진다. 얼마 전에 김성주를 만났는데 아무말 없이 얼싸안고 등을 두들겨 줬다. 아무 말도 필요 없었다"고 했다.

'백종원 클라쓰'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