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코미디언 강재준이 멋진 동생을 소개했다.

2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김민경이 스페셜 DJ로 나선 가운데데 최성민과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겹사돈에 관한 사연을 소개한 강재준은 "내 동생은 나랑은 다르게 키도 크고 잘생겼다. 은형이랑 동갑이다. 이재훈 씨랑 정맣 많이 닮았다"며 "홍현희 씨가 예전에 제 동생한테 집적댔었다. 제 동생이 그 얘기 방송에서 하지 말라고 했는데, 재윤아 미안하다"고 폭탄 발언해 웃음을 안겼다.

강민경은 겹사돈에 대해 "긍정적으로 바라본다. 크게 겹사돈이라고 지장되는게 아니니까. 사랑한다면 상관 없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태균은 "김민경 씨가 며느리로 들어가는 집은 너무 행복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