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파워 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김영철의 파워 FM' 보이는 라디오 캡처./


2PM 우영이 김영철의 빈자리를 대신 했다.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 스페셜 DJ를 맡아 안정적인 진행을 선보였다.

23일 오전 방송된 '철파엠'에서는 우영이 DJ 석에 앉았다. 그는 오프닝에서부터 "영철이 형이 워낙 하이텐션이라서 저도 목을 풀고 왔다. 이 정도면 괜찮나. 더요? 더?"라며 하이텐션을 뽐냈다.

특히 우영은 주시은 아나운서와 훈훈한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우영은 주시은에게 인사를 건네며 "방역을 마친 다른 방에서 진행하고 있다. 좀 멀죠?"라며 "유튜브로 미리 공부하고 왔다. 주시은 아나운서와 어떻게 호흡하면 좋을까 고민했다. 제가 따라갈테니까 이끌어주시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그러자 주시은은 "부담이 확 된다"며 웃었다.

이어 우영이 "제가 스페셜 DJ가 됐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의 기분을 10글자로 부탁드린다"고 제안하자, 주시은 은 "뭐 우리집 우영이 온다고"라며 센스있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주시은 아나운서는 "첫날인데도 잘 하는것 같다"라며 "텐션만 잘 맞춰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서는 '퇴준생'이라는 키워드를 준비해 청취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우영은 주시은의 목소리 변화에 "사인 좀 해달라. 멋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주시은은 "틀릴까봐 조마조마 했다. 저도 제 목소리가 가끔 신기할 때가 있다. 저도 이따 사인해달라"라고 화답했다.

우영은 "만약에 주시은 아나운서가 취업 전이라고 상상해본다면 어디든 취업부터 하고 좋은 회사를 알아볼 것 같나. 아니면 한 우물만 팔 것 같나"라고 물었다.

이에 주시은은 "나이를 정하고 그 커트라인까지는 한 우물을 파다가 안 되면 일단 취직을 할 것 같다. 중간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우영은 "저도 회사에 다니는 친구들이 많은데 이럴 때마다 무슨 이야기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어서 듣기만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시은은 "들어만 주는 것도 힘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직장 연애 보고서' 코너에서 두 사람은 사내 연애 사연을 소개했다. 헤어졌던 커플이 다시 만난 후 결혼해 부부가 되었다는 내용이었는데, 우영과 주시은은 남다른 목소리 연기로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스페셜 DJ 첫 날 방송을 마친 우영은 "오늘 영철 DJ의 자리를 앙디(DJ 애칭)가 채워봤다. 첫째날이라 많이 부족했다. 할 말 없다. 내일 더 잘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철파엠' DJ 김영철은 미국에서 쇼 출연을 제안 받아 지난 23일 출국했다. 자가격리 기간을 포함해 3주간 DJ 자리를 비우게 됐다. 우영은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김영철의 파워FM'의 스페셜 디제이를 맡는다. '철파엠'은 매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