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영, 윤종신정환 '전라스' 출연
전 남편 이상민 언급부터 톱스타 대시까지 밝혀

신정환, 금수저 커밍아웃 "과거 아파트 4대+빌딩 소유"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방송인 이혜영이 전 남편 가수 이상민을 언급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윤종신정환의 전라스'(前라스)에서는 이혜영이 신정환의 초대로 게스트 출연했다.

"신정환 때문에 유튜브 조회수 안 나오는 것"이라고 대차게 일갈한 이혜영은 이상민 언급에 특유의 호탕함으로 대응했다.

이혜영은 "신정환과 인연은 언제부터였냐"고 묻는 윤종신을 바라보며 잠시 머뭇거렸고, 종신은 "왜 친해졌는지 얘기하는 게 껄끄러운 거지. 오늘 금기어 가냐"고 전 남편 이상민을 언급했다.

이혜영은 신정환과 인연에 대해 "컨츄리꼬꼬 제작자 때문에 알게 됐다"고 했고, 윤종신은 "아 제작자가 있었어?"라고 놀란 기색을 보였다. 이에 이혜영은 "걔가(이상민) 제작자라고!"라고 소리치며 웃었다.

신정환은 "이상민이 컨츄리꼬꼬 1집 제작했을 때 '너에게 나를'이라는 곡을 녹음했다. 이혜영이 그 노래 목소리의 주인공"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신정환은 컨츄리 꼬꼬 당시를 돌아보며 "탁재훈이 형이 좀 어려웠다. 컨츄리꼬꼬를 안 하겠다고 했다"며 "나는 그 때 그때 여유가 있었다, 우리 집이 좀 살았다. 아파트가 3~4채 있고 빌딩도 있었다"고 자랑했다.

이를 들은 윤종신과 이혜영은 "그걸 네가 다 날린 거냐"고 놀란 눈을 떴다.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사진 = 윤종신정환의 전라스 화면 캡처
이혜영은 과거 남자 톱배우에게 대시를 받았던 일화를 전하며 설렘도 나타냈다. "내가 말해도 안 믿을 사람"이라며 "우리 모임에 자꾸 나오더니, 어느 날 전화를 해서 집 앞에 나오라고 하더라. 당시 BMW를 아무도 안 탈 때였는데, BMW를 타고 나타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때는 자연농원까지 갔다. 승용차에서 벽치기를 하더라. 내 인생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며 "나 때문에 미쳐버릴 거 같다더라. 너를 너무 좋아하는 마음에 터질 거 같다고 했다. 여친과도 헤어질 거 같다고 기다려 달라했다. 그런 상황에서 내가 미국을 간 거다"고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이혜영은 또 "미국에선 아무 일도 없지 않았냐"는 윤종신의 말에 "무슨 소리야, 오빠 때문에 내 인생이 이렇게 됐는데"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