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준기, "내 진짜 이름이 주단태"
주단태 향한 복수 다짐
심수련 친딸, 살아있다?
사진= 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펜트하우스3'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3' 온주완이 이지아에게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3'에서는심수련(이지아)에게 자신의 진짜 정체를 밝히는 백준기(온주완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백준기는 주단태(엄기준)에게 분노의 총구를 겨눴다. 주단태는 주석경에게 "친엄마가 죽은 게 로건 리(박은석)와 관련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보던 백준기는 주단태에 총을 쐈다.

이때 심수련은 "딸의 눈 앞에서 아빠가 죽는 꼴을 보게 할 수 없어"라며 백준기를 제지했다. 심수련은 백준기에게 "내가 심수련이다. 내가 당신 얼마나 찾았는데"라며 "로건이 죽을 때 뭐하고 있었냐”고 물었다. 백준기는 "무서웠다. 로건만 믿고 한국에 왔는데 그런 로건이 죽었다. 내가 로건을 죽인 범인으로 몰릴까봐 도망갔다"고 고백했다.

백준기는 "내 진짜 이름이 주단태"라며 "미스터 백은 아버지가 한국에서 사업할 때 부리던 사람이었다. 나는 그를 형이라고 부르고 따랐다.우리 가족이 일본으로 이주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미스터백이 찾아왔다"고 털어놨다.

심수련이 "어떻게 그렇게 무서운 짓을 할 수 있나"라고 말하자 백준기는 "눈을 떠보니까 정신병원 폐쇄병동이었다"라며 "사람들이 백준기가 죽었다고 생각했다. 근데 이름을 바꿨더라. 내 이름 주단태로"라고 말했다. 심수련은 "나랑 결혼할 때도 완벽하게 주단태였다. 일본 동경대를 나왔다고 했고 일본에서 손님도 왔다"라고 말했다.

백준기는 "내 손으로 죽일 것"이라며 "백준기의 과거를 밝혀서 다신 되돌릴 수 없게 쐐기를 박겠다고 했다. 근데 사고가 났다. 그날 분명히 백준기를 봤다. 노인으로 분장했지만 그 악마같은 눈빛 분명 백준기다. 그 자식이 로건을 죽였다"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한편 오윤희를 만난 심수련은 오윤희에게 로건의 100억의 행방에 대해 물었다. 오윤희는 얼른 대답하지 못했고 심수련은 의심의 눈빛을 보냈다.

과거 로건리는 오윤희에게 "설아 앞으로 100억달러 쯤 유산을 받을 것이다"라며 "그 돈으로 설아처럼 재능있는 친구들 후원하는 재단을 만들까 생각한다. 그 돈을 윤희 씨가 맡아주겠냐"라고 제안했다.

오윤희는 심수련에게 부탁하라고 말했고, 로건리는 "그럴 수 없어서 부탁하는 거다"라며 "내가 생각하는 윤희 씨는 악함도 선함도 다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그래서 맡기는 것이다. 당신만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그 돈을 어떻게 쓰든, 나는 절대 상관하지 않겠다"라며 "지금부터 하는 얘기를 수련 씨에게 절대로 해서는 안된다. 수련 씨 핏줄이 살아있을 수도 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