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이용진·이진호 '트러블러' 출격
알쏭달쏭한 MZ세대의 신조어
예능 레전드의 콩트 대잔치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트러블러' 정준하가 예능 레전드의 귀환을 알렸다.

18일(오늘) JTBC 멀티플랫폼 콘텐트 '트러블러-용진호의 돈독한 여행'(이하 '트러블러')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용진호 콤비 이용진, 이진호가 '정 과장' 정준하와 경주로 야유회를 떠난다.

야유회의 시작은 회사 공식 구호 정하기. 부장 이용진은 느끼한 구호만 제안해 팀원들의 원성을 샀고, 대리 이진호는 연거푸 회사와 상관없는 구호를 내놓았다.

이미 전 직장에서 '유 부장'과의 불협화음으로 유명했던 과장 정준하는 '이용진'으로 새 구호를 제안하는데, "이 갈린다, 용진 부장만 생각하면, 진짜로"라고 말하며 또 한 번 부장에게 불편함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
사진제공=JTBC
사진제공=JTBC
이용진은 트렌드에 뒤쳐지면 안 된다며 MZ세대의 신조어 뜻풀이 퀴즈를 제안했다. 그렇게 처음 나온 문제는 '애빼시'. 정준하는 '애들한테 빼빼로 사 오라고 시키냐?'라고 유추했고, 이에 이용진은 본래 답인 '애교 빼면 시체'보다 마음에 든다며 감탄했다.

이어 '완내스', '방방봐', '주불' 등 처음 보는 신조어가 등장하자 창의력 대결인지, 개그 대결인지 가늠이 안 될 만큼 기상천외한 뜻풀이가 이어졌다.

세 사람은 야유회 끝에 경주의 야경 명소인 월정교에 들렀다. 함께 야경을 바라보며 감상에 빠진 가운데, 갑자기 용진은 회사 인원을 감축해야 한다며 폭탄 발언을 던졌다. 이에 준하는 이 장면이 왠지 낯설지 않다며 불안해하는데, '트러블러' 콩트의 결말은 본 콘텐트에서 공개된다.

'트러블러'는 18일(오늘) 저녁 6시 '트러블러'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