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새 멤버
곤드레 요리 대결
패배시 하차 초강수
'맛남의 광장/사진=SBS 켑처
'맛남의 광장/사진=SBS 켑처


SBS '맛남의 광장' 새 멤버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이 요리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지난 17일 방송된 '맛남의 광장'에서는 맛남연구소 신입연구원 최원영, 곽동연, 최예빈과 함께 강원도 정선 곤드레 살리기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코로나19 여파로 학교 급식이 줄었고, 축제도 모두 중단되면서 곤드레 소비가 떨어졌다. 이에 백종원은 "개발을 많이 해서 생활에 밀접할 수 있는 식자재가 될 수 있게 하겠다. 냉동 곤드레도 많이 홍보하고, 메뉴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신입연구원 세 사람은 처음으로 백종원의 요리를 직관하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옹기종기 모인 이들은 백종원의 칼질과 파기름 내는 모습에 감탄했다.
'맛남의 광장/사진=SBS 켑처
'맛남의 광장/사진=SBS 켑처


이날 곽동연이 백종원의 곤드레 국밥 보조로 나섰다. 뿌듯해하는 곽동연은 "뿌듯하다. 집에 가서 백종원 선생님에게 배웠다고 해야겠다"며 자랑했다. 어색한 곽동연의 모습에 꿀팁을 조언하던 양세형은 화려한 웍질 기술을 뽐내려는 곽동연에게 "까불지 말고"라고 따끔하게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최원영은 계란을 풀어달라는 부탁에 "임무를 받았다는 게 이렇게 기쁜 일이구나"라며 흐뭇해했고, 백종원의 요리를 가까이서 보기 위해 다가갔던 최예빈은 곤드레나물을 함께 무치며 요리 연구에 동참했다.

백종원 표 곤드레 국밥과 곤드레나물로 '맛남의 광장'에서 첫 한 상을 먹게 된 신입연구원들은 극찬을 쏟아내며 백종원을 흐뭇하게 했다.

곤드레 요리 연구가 숙제가 주어진 가운데, 곽동연은 곤드레전을, 최예빈은 곤르레를 활용한 에그 베네딕트를 완성해 박수를 받았다. 양세형은 "식감이 예술이다"고, 백종원은 "곤드레와 잘 어울린다. 양식과 곤드레가 맞네"라고 칭찬했다.

'맛남의 광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