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SBS 새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멤버들이 축구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16일 '골때녀'가 첫 방송됐다. 지난 설 연휴 파일럿 방송으로 시청자를 만난 '골때녀'는 이날부터 정규 방송을 시작했다.

파일럿 당시 최하위를 기록한 FC 구척장신의 주장인 한혜진은 "매일 축구공을 안고 잤다. 오늘도 새벽 3시에 일어나 테이핑을 했다. 쉬는 시간 10분 빼고는 뛰다가 죽는다고 생각해야한다"며 열의를 드러냈다.

축구 레전드 차범근의 며느리이기도 한 FC 국대패밀리의 한채아는 "축구하면 할수록 재미있고 운동도 된다. 어머니 축구단에 들었다"며 "아버님이 체력관리만 열심히 해라고 하셨다. 요즘 제가 날다람쥐라고 소문 났다"고 말했다. 이천수 아내 심하은은 "엄청라FC라고 아주머니들과 동네 축구단을 만들었다. 부녀회장님도 전화와서 언제 모집하냐고 했다"고 전했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방송 캡처
6개 팀은 A조 FC 불나방, FC 월드클라쓰, FC 개벤져스, B조 FC 구척장신, FC 국대 패밀리, FC 액셔니스타로 나눠 1차는 리그전, 2차는 토너먼트로 경기를 치른다. 개막전은 불나방과 월드클라쓰의 대결이었다. 파일럿 방송에서 우승팀이었던 불나방을 상대로 월드클라쓰 감독 이천수는 "강하게 몸싸움을 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강력한 우승후보 불나방을 상대로 첫 골은 월드클라쓰의 사오리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만들어냈다. 하지만 파일럿 방송에서 MVP였던 박선영이 날렵한 몸놀림으로 수비수들을 제치고 동점골을 넣었다. 이천수는 박선영에 대해 "불나방에 불을 붙였다. 기름을 부었다"며 사기를 돋웠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골때녀'는 가구 시청률 6.1%(수도권 2부 기준)로, 뉴스를 제외한 동시간대 프로그램 시청률 1위, 지상파 수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2.5%(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했다. 숨막히는 접전 끝에 만들어낸 불나방 에이스 박선영의 동점골 장면에서는 최고 시청률이 6.8%까지 치솟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