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엄태웅의 아내이자 발레리나 윤혜진이 7년 만에 토슈즈를 신고 자신감을 찾았다. 딸 지온의 임신과 출산, 육아로 잠시 무용수의 일을 내려놓은 상태이지만, 최고의 무용수 중 한 명이었던 그는 다시 그때로 돌아간 듯 멋진 공연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이하 '해방타운')에는 윤혜진의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윤혜진의 하루는 홈트레이닝으로 시작됐다. 발레바를 이용해 강도 높은 발레 홈트레이닝으로 몸매를 관리하고 무용 연습하는 윤혜진. 엄태웅과 결혼 뒤 바로 딸 지온을 낳아 육아에 집중하고 있지만, 공식적인 은퇴는 하지 않았다.

윤혜진 역시 "공식적으로 은퇴를 한 적은 없다. 발레리나, 무용수, 아티스트라고 생각한다라며 "아이 때문에 혼자서 집중해서 해본 적이 오래됐다"고 말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7년 동안 무용수로 무대에 서진 않았지만, 현역 무용수 같은 몸놀림은 감탄을 안겼다. 윤혜진은 "무대에 안 선지 오래됐고, 이렇게 연습을 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당장 무대에 서야지는 아니지만, 내 컨디션과 몸상태가 무용수로서 갖춰져 있다면 언제는 콜이 왔을때 무대로 갈 수 있는 확률이 커진다"고 밝혔다.

윤혜진은 절친한 사이였던 발레단 동료들을 만나러 갔다. 동료들의 공연 연습을 지켜보던 윤혜진은 갑자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가벼운 마음으로 갔는데, 그때(한창 공연하던)의 기억이 문뜩 떠올랐다. 여러가지로 울컥했다"고 고백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윤혜진은 '꿈의 발레단'이라 불리는 몬테카를로에 입단했으나 예상치 못한 일로 발레를 그만둬야했다. 윤혜진은 "부상치료를 하러 잠시 귀국했는데 치료를 안하고 임신을 했네"라며 딸 지온이를 임신했다고 언급했다. 출산 후에도 복귀 기회가 여러 번 있었으나 윤혜진은 발레를 포기했다.

그는 "집중이 안됐다"며 "리허설을 왔는데 아이 생각이 나서 미칠 것 같았다. 육아는 육아대로 못하고 있는 것 같고, 발레단 와서는 딴 생각하니까 집중이 안돼서 같이 연습하는 사람들한테 피해를 주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다만 윤혜진은 "마흔 살이나 쉰살이나 무대에서 출 만큼 추고 내려와도 미련이 없겠나. 내가 무대를 언제 내려와도 무대는 그리울 거고 춤은 다시 추고 싶을 것"이라며 "지온이 키우는 것도 발레 못지 않게 큰 행복이다"고 강조했다.

윤혜진은 7년 만에 토슈즈를 신고 무대에 올라 '지젤'을 연기했다. 동료들이 기억하는 그 모습 그대로, 세련된 춤을 추는 발레리나, 가장 카리스마 있는 무용수 그리고 관중을 압도하는 흡입력을 가진 발레리나였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몰입해 연기를 마친 윤혜진은 "발이 기억을 하고 있다. '그래 내가 발레리나였지'라는 생각이 났다. 나의 삶이였는데 어느 순간 어색해졌다. 그런데 하니까 기억하는 내 몸이 반갑고 너무 좋았다. 결혼 전 발레리나 윤혜진으로 돌아간 느낌"이라며 여러 감정이 교차한 듯 말을 이었다.

자신의 모습을 스튜디오에서 지켜본 윤혜진은 "되게 울컥했다. 아무렇지 않을 줄 알았는데, 타임머신을 타고 그때로 돌아간 느낌이다". 발 감각이 아직도 알고 있다는게 미련이 더 자꾸만 생긴다"고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