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인 린다의 K출산기
외국인 아내들 '깜짝'
박준형 "조리가 뭐지?"
'국제부부' 예고/ 사진=MBN 제공
'국제부부' 예고/ 사진=MBN 제공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 외국인 아내들이 한국의 산후 시스템에 깜짝 놀란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국제부부’ 3회에서는 임신 7개월 차, 독일 아내 린다의 ‘K-출산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곧 다가올 출산을 맞아 준비에 한창인 린다 부부의 일상과 남편 권범준의 바쁜 움직임이 포착된다. 김희철은 친구의 일화를, 박준형과 알베르토는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으며 남편의 입장에 폭풍 공감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버튼 하나만 누르면 자동으로 제조되는 자동 분유 제조기부터 한류 히트 상품 포대기까지 등장한다. 출연진들은 신기해하다가도 급격히 린다 부부를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바라본다고. 이에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 아내들이 깜짝 놀란 한국의 산후 시스템이 공개돼 관심이 집중된다. 김희철은 “해외에도 이런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하더라고요”라며 열띤 반응을 소개한다. 반면 박준형은 “조리가 뭐지?”라고 처음 들었을 때를 회상하며 당시 자신이 했던 생각을 밝혀 스튜디오에 박장대소를 불러왔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외국인 아내들과 각 나라의 출산 이야기가 더해지며, 재미는 물론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으로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또한 독일 아내와 한국 남편의 출산 준비는 무사히 끝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는 1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