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조관우가 어린 시절 외로웠던 사연을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47년 전 담임 선생님을 찾아 나선 가수 조관우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조관우는 할머니가 고(故) 박초월 명창, 조통달 국창이라며 “맨날 듣는 게 국악이었다. 손에 저절로 익혀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조관우는 자신의 어린 시절에 대해 “어렸을 때 추억을 떠올리기가 싫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6살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는 그는 “아버지가 저를 못 키우니까 할머니 댁, 큰집에 얹혀살았다. 눈칫밥을 먹으면서부터는 말수가 없어졌다. 아버지가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오게 됐다”고 밝혔다.

10살이 됐을 때 아버지와 함께 살게 됐다는 조관우는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 전학 왔는데 의지할 곳이 한 군데도 없었다. 그 선생님을 만나면서 마음이 약간 열리기 시작했던 것 같다. 아버지라고 부르고 싶을 정도”라며 “거의 50년 다 돼간다. 그런데도 성함을 잊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홍석관 선생님 덕분에 어머니를 만나게 됐다고.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사진=KBS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화면.
조관우는 “초등학생 때 교실에 있는데 어떤 낯선 아주머니와 선생님이 이야기를 나누더라. ‘저 아줌마가 누구지? 저기 왜 와있지?’ 생각이 드는데 왠지 나랑 비슷하게 생긴 것 같았다. 그 느낌이 뭔지 모르지만 와 닿았다. 두 분이 서 계시다가 홍석관 선생님이 저를 지목하자마자 바로 도망갔다”며 “집에 가 있는데 아이 두 서너 명이 와서 ‘그 아줌마 갔어. 선생님이 와도 된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친구들을 따라나선 어린 조관우는 떡집으로 향했고, 그곳에서 어머니와 재회했다고. 어머니와 껴안고 운 조관우는 “엄마랑 이 일대를 다 돌아다녔다”며 “제가 하고 싶은 걸 다 해줬다”고 해 뭉클함을 안겼다.

어머니와 만남 후 초등학교 6학년 때 첫 가출을 했다는 그는 무작정 버스를 탔고, 중국집에서 취칙시켜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당시 학교 명찰을 본 중국집 사장이 학교에 신고했고, 아버지가 찾으러 오셨다는 것.

조곤우는 “가슴 아팠지만 그 시절이 날 지켜준 버팀목이었다”며 “모든 걸 잊고 싶었지만 잊을 수 없는 사람, 그 분이 홍석관 선생님이었구나 싶다”며 선생님을 향해 더욱 깊어진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날 조관우는 은인인 홍석관 선생님과 만났다. “눈물이 난다. 네가 날 기억하다니”라는 말을 듣고 눈물을 쏟아낸 조관우는 연신 “죄송합니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조관우의 아버지의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그는 “얼굴이 늘 그늘졌던 너를 밝게 해준 선생님을 만나러 학교로 달려가곤 했다. 그냥 고마운 마음에 연신 감사하다는 인사를 했던 기억이 난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 외국 공연 나가고 없을 때 마음고생 했을 너를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짠하다. 엄마, 아빠가 제일 필요한 시기에 같이 있어 주지 못하고 보듬어주지 주지 못해서 정말로 미안하다. 이렇게 모두가 인정하는 큰 가수로 훌륭하게 커 줘서 자랑스럽고 고맙다 아들아. 앞으로는 좋은 것만 생각하고 새롭게 나아가는 가수 조관우가 되길 바란다”고 했고, 조관우는 눈시울을 붉혔다.

조관우는 “사실 살면서 아버지를 원망하며 컸다. 아버지는 국악과 소리와 제자들과 선생님들만 아시고 저를 잊은 채 살아가는 줄 알았다. 오늘에서야 알게 됐다. 아버지가 저 모르게 선생님도 만나고 계셨던 걸 오늘 알고서 제가 오히려 창피하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