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함 폭발
가습기 보이스
'울긴 왜 울어' 열창
'6시 내고향' / 사진 = KBS 영상 캡처
'6시 내고향' / 사진 = KBS 영상 캡처


가수 신성이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뜻깊은 하루를 선사했다.

9일 오후 KBS 1TV '6시 내고향'이 방송됐다. 이날 네박자 멤버들과 함께 강원도 평창으로 떠난 신성은 웃음과 함께 인사를 전하며 시선을 모으는가 하면, 남다른 하이 텐션으로 활기찬 에너지를 안겼다.

송어 양식장을 찾은 신성은 직접 먹이를 주는 일에 도전했고, 움직임이 활발한 송어를 직접 잡는 등 꼼꼼한 일솜씨를 적극 발휘해 엄지를 추켜세우게 만들었다. 또 쉴 새 없이 남다른 입담을 자랑하며 매 순간마다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프로 일꾼으로서 어르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신성은, 군침이 꼴깍 넘어가는 송어회 먹방을 선보였고, 센스 넘치는 리액션을 이어가 유쾌함으로 안방극장을 꽉 채웠다.

이후 신성은 어르신이 옛 추억에 눈물을 보이자 듣기만 해도 마음이 위로되는 울긴 왜 울어를 열창, 스윗한 음색으로 모두를 매료시키는 것은 물론, 능청스러운 무대 매너까지 뽐내 시청자들의 입덕을 유발했다.

이처럼 '6시 내고향'을 비롯해 TV조선 '엄마의 봄날',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 등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신성은 앞으로도 다양한 방송과 개인 유튜브 채널 '뉴스타TV'를 통해 대중을 찾을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