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컴백홈' 방송화면 캡처
KBS2 '컴백홈' 방송화면 캡처


가수 거미가 남편이자 배우인 조정석과의 첫만남부터 결혼까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2 '컴백홈'에서는 가수 거미가 2008년에 살던 상수동 자취집으로 컴백홈 했다. 거미의 절친 김신영이 함께 출연해 재미를 더했다.

이날 자취집으로 향하던 차 안에서 이영지는 거미에게 조정석과의 첫 만남에 대해 물었다. 거미는 "친구 중에 영지 씨랑 똑같은 이름의 영지가 있다. 버블시스터즈 영지다. 그 친구와 오빠(조정석)가 뮤지컬 '헤드윅'을 같이 해서 친분이 있었다. 두 사람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는데, 영지가 불러 함께 나가게 됐다. 소개 시켜주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거미는 "처음으로 생일파티를 했다. 그 이후론 하지 않는다. 그 자리에 김신영과 조정석 씨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재석이 "의도적인 것 같다"라고 말하자, 거미는 "아니다"라며 손사레를 쳤지만 김신영은 "조정석 씨가 센터에 있었다"고 말해 의혹을 증폭 시켰다.

영지가 "누가 먼저 마음에 들어 하신거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묻자, 거미는 "그걸 가지고 아직도 나다, 너다 한다"라며 웃었다.

또한 김신영은 거미의 생일파티 당시 비화를 전했다. 김신영은 "빅뱅, 투애니원, 장윤정, 김지민 등이 왔다. 'MAMA'를 보는 느낌이었다. 이병헌 씨도 잠깐 왔다 갔다. 그 가수들이 자기 노래를 한 번씩 다 불렀다"라며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거미는 상수동 자취집에서 결혼을 5개월 앞둔 예비 부부와 만났다. 싱글인 이영지와 김신영은 "결혼 결심은 언제 하나" 물었고, 유재석은 "결혼은 시기가 맞아야 한다"면서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만나면서 든다"고 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콕 집어달라는 말에 유재석은 "기사가 먼저 났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프러포즈를 소박하게 했다. 반지를 끼워주면서 '사랑한다'고 했다"고 수줍게 밝혔다. 거미는 "웨딩 촬영 후 정상훈 부부와 친한 친구들과 같이 있는 자리에서 편지와 사진이 담긴 영상 편지를 통해 프러포즈를 받았다"라며 "진심이 느껴져서 많이 울었다"고 털어놨다.

거미는 자취집에서 가장 행복했던 기억으로 "'미안해요'로 1위를 했던 순간이다. 외로우면서도 꿈을 향해 달렸던 순간이다"라고 회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