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육아계의 신 오은영 박사가 과거 시한부 선고를 받고 대성통곡했던 마음 아픈 사연을 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 시즌3'에는 오은영 박사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대장암과 담낭 종양으로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과거를 전했다. 그는 "(선고 후)남편이 너무 많이 울었다. 정신을 거의 못 차렸다. 내 손을 부여잡고 오열했다"고 회상했다.

오은영 박사는 "그날 밤에 내가 사랑을 많이 받았다는 걸 새삼 깨달았다, 내가 먼저 떠나면 어머니가 얼마나 마음 아플까 가슴 아팠다,하지만 인연의 매듭을 조금은 지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혹시 먼저 떠나면, 건강하게 있다 오라고, 다는 아니어도 매듭을 지으려했다"고 말했다.

그는 "내 인생 거의 전부를 함께했던 남편에겐 수술 전날 '여보 정말 너무 사랑했고 고마웠다'고 말했다. 혹시 내가 떠나면 우리 아이와 잘 살아달라고 했다"면서 "나중에 좋은 사람 있으면 결혼해도 된다고 하니 남편이 더 울었다. 작별 의식까진 함께 치를 수 있던 남편이었다"고 덧붙였다.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비교적 덤덤했던 오은영이지만, 아들과 이별할 생각에 너무 힘겨웠다고 했다. 오은영은 "수술실에 들어가 통곡을 하며 꺼이꺼이 울어, 천하의 오은영이 왜 그러냐고 울지말라고 해도 '우리 아들이 해님처럼 동그랗게 내 머릿속에 동동 떠서 내 머리, 마음 속에 꽉 차서 빈틈이 없다'고 말했다"며 "'엄마가 미안해'라고 목 놓아 울었다"고 했다. 오은영은 당시의 기억이 떠오른 듯 눈물을 보였다.

오은영은 "그 짧은 시간에 주마등처럼 아들과의 추억이 스쳐지나가더라, 한 번 더 안아줄걸 , 더 쓰다듬어 줄걸, 눈을 맞출 걸, 한 번 더 목욕해줄 걸, 한 번 더 사랑한다고 말해줄 걸, 후회의 감정이 밀려와 견딜수가 없었다, 길지 않은 복도를 걸으며 아들의 이름을 몇 번을 불렀다"고 말해 마음을 아프게 했다.

그러면서 "부모는 자식을 너무 사랑하는데 내가 죽어서야 인연을 정리하는게 자식이구나 싶었다. 마취하러 들어가면서 이 야이가 얼마나 소중한 아이인지 다시 한 번 느꼈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자식과의 인연은 매듭지을 수 없는 관계라는 게 오은영의 생각이었다.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다행히 오은영의 종양은 악성이 아니었고 콜레스테롤 용종이었다는 진단을 받았다. 오은영은 "대장암은 초기 발견으로 완벽하게 제거했다 무사히 회복했다"고 밝혔다.

건강해진 이후 아들에게 가장 먼저 한 이야기는 바로 "네가 내 아들로 옆에 있어줘서 정말 고맙다"였다. 오은영은 "다시 살을 부빌 수 있단 것만으로도 눈물 났던 시간이었다"며 "아들도 엄마가 옆에 있어 행복하고 사랑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뭉클하게 했다.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샤진=KBS2 방송화면 캡처
특히 오은영은 육아와 관련해 '체벌'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그는 "물리적 힘에 의한 두려움을 경험하는 건 인생에 영향을 주는 공포 중에 하나"라며 "절대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부모가 체벌의 효과에 중독되기 시작하면 점점 강도를 높인다. 그래서 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아이의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은 아이의 정당성, 부모의 부당함을 인정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욱'하게 될 때는 잠깐 눈을 감고 숨을 멈추라는 팁을 전수했다. 개인의 흥분 상태를 조절하는 도파민 수치를 한 단계 낮추는 데 필요한 시간이 15초라고 설명하면서 "숨을 참았다가 다시 내쉬면 약간 살아있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 숨을 참았다 내쉬는 불편감을 약간 느끼면서 '내가 좀 더 조절해야 되겠구나' 자각한다. 15초를 본인한테 맞게끔 자꾸 생활 속에서 연습과 훈련을 한다고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