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요리 초보' 유이가 반전 요리 실력과 능숙한 판매 실력으로 '맛남의 광장'에서 활약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감자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전라북도 부안군의 한 감자 농가를 찾았다. 농민은 30여년 만에 온 한파로 인해 감자가 제대로 크기 못해 상품성 있는 감자가 적다고 호소했다. 미니감자는 맛과 영양 면에서는 일반 감자와 큰 차이는 없지만 크기가 작아 상품성이 떨어지고 소비가 부진해 가격이 하락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백종원과 '맛남의 광장' 멤버들은 다양한 감자 요리를 연구하며 미니감자 소비 진작에 나섰다.

이날 게스트로는 배우 유이가 함께했다. 유이는 "백종원 대표님이 많은 프로그램이 있는데 만날 기회가 한번도 없었다"며 성사된 만남에 기쁨을 표했다. 이어 "제가 요리는 못하는데 판매는 진짜 잘한다. 데뷔 전 알바 경험이 많다. 편의점, 빵집, 영화관에서 알바했다"고 밝혔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본격적인 감자 요리연구가 시작됐다. 양세형이 감자 짜글이를 선보인 데 이어 유이는 직접 연구해 온 페퍼로니가 들어간 '감자 피자'를 내놨다. 유이는 "너무 떨린다"며 서툴지만 차분히 요리를 이어나갔다. 유이는 멤버들의 잘게 썬 감자에 전분 가루를 묻혀 전처럼 펴서 익히고 그 위에 페퍼로니와 치즈를 올려 완성했다. 다들 맛있다는 반응이었다. 유이는 "큰 감자로만 했는데 작은 감자로 하니 더 부드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집에서 해먹기 참 좋은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희철도 "너무 맛있어서 하나만 한 게 아쉬울 정도"라고 거들었다.

백종원은 독일식 감자전 라이베쿠헨을 체험단에게 내놓기로 결정했다. 우선 멤버들끼리 먼저 만들어보고 시식해보기로 했다. 백종원은 으깬 감자와 햄을 섞어 납작하게 만들어 부쳤다. 또한 백종원은 곁들일 음료오 감자 셰이크를 만들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로컬푸드 체험 프로젝트 '맛남 식당'이 열렸다. 유이는 음료 제조, 서빙까지 다양한 알바 경험을 바탕으로 능숙하게 접객했다. 김동준은 "알바를 해보신 덕에 손이 빠르시다"며 유이를 칭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