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부대' 예고편에 707새멤버 등장
성추문 논란 박중사 OUT
새 멤버 '김필성'이라는 의견 많아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강철부대' 방송 화면.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에 707 새 멤버가 드디어 등장했다.

지난 1일 방송된 ‘강철부대’ 11회 방송 후 공개된 12회 예고편에서는 707(제707특수임무단)과 SSU(해난구조전대)가 결승을 향한 최종 관문 ‘4강 토너먼트’에서 ‘1,000kg’ 미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함께 707 단체 모습에 모자이크를 한 남성이 등장했다. 모자이크를 해서 누군지 알 수 없었지만, 앞서 채널A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강철부대’ 예고편에서는 모자이크 없이 영상이 게재됐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모자이크 없는 남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성추문 논란으로 통편집 된 박중사(박수민)이 아닌 새로운 707멤버로 확인됐다. 많은 네티즌들은 공개된 사진을 두고 '김필성'으로 추측하고 있는 상황.

이로서 ‘강철부대’ 측이 "출연자 박수민은 개인적인 문제들을 이유로 더 이상 출연하지 않는다. 박수민 출연 분량을 편집했으며 이후 촬영은 다른 707 출신 예비역 대원을 투입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던 지난 4월 이후 2개월 만에야, 결승을 코앞에 둔 상황에서야 새로운 707 멤버를 볼 수 있게 됐다.

‘강철부대’는 인기에 힘입어 12부작에서 16부작으로 연장, 2회는 외전을 편성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다음 주에 종영을 해야 하는 시점에서 707 새 멤버가 등장해 707을 응원하는 팬들에게는 안타까울 수 밖에 없는 상황. 이에 새 멤버로 교체된 707이 SSU를 꺾고 결승전에 올라갈 수 있을지, 한 번의 경기만을 치루고 탈락의 쓴 맛을 보게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강철부대' 707./사진제공=채널A
'강철부대' 707./사진제공=채널A
한편, 박중사는 지난 4월 음란물 유포, 불륜, 불법 대부업 등 성추문 논란으로 ‘강철부대' 3회 만에 하차했다. 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MBC ‘실화탐사대'가 보도한 박수민의 의혹 등에 대한 해명 입장을 밝혔다.

박중사는 “MBC라는 거대한 방송사의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횡포로 그동안의 삶이 송두리째 부정당하고 조주빈보다도 못한 쓰레기가 돼버렸다"면서도 수많은 의혹 중 'ATM 폭행 사건'에 대해서만 입을 열었다. 가장 큰 논점인 성범죄와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계속해서 해명을 해 나가겠다던 박수민은 이후 한 달이 넘는 시간동안 어떠한 영상도 올리지 않고 있다.

특전사 대 UDT가 4강 미션으로 서울함 탈환작전의 시작을 알린 '강철부대'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