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요즘 노래 이해 안 돼"
"미란이 만남, 송은이가 주선"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최근 래퍼로 파격 변신한 배우 라미란이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고2 아들에게 특별한 코칭을 받은 일화를 밝힌다.

오는 6월 1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라미란과 래퍼 미란이가 색다른 케미와 함께 신곡 ‘라미란이’를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수준급 랩 실력을 공개한 라미란은 사실 아들에게 남다른 코칭을 받았음을 밝혔다. 그는 ”듀엣곡을 처음 받아서 들어봤는데 노래가 너무 잔잔하게만 흘러 허전한 느낌이 들었다“며 ”열여덟 살인 아들에게 물어봤더니 ‘요즘에는 빵 터트리는 것보다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노래가 유행’이라고 말해줘 요즘 랩 스타일을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후 늘 아들에게 컨펌을 받으며 랩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쇼미더머니9’를 보고 래퍼 ‘미란이’를 알게 됐다고 밝힌 라미란은 ”‘미란이를 만나면 재미있겠다’고 농담처럼 말했는데, 바로 송은이가 일을 벌이더라“며 섭외 비하인드를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에 대해 미란이는 ”송은이에게 직접 섭외 메일이 왔었다“며 ”스팸으로 오해할까 봐 본인 인증 셀카를 찍어 보내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더해 미란이는 ‘연예계 3대 미란’을 언급해 호기심을 유발했다. 그는 ”‘1대 라미란, 2대 장미란 3대 미란이까지 이 세 사람이 만나면 웃기겠다’는 댓글을 많이 봤었다“며 ”드디어 ‘1대 미란’을 만날 수 있는 건가 싶어 설렜다“고 밝혔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6월 1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