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영, 솔직 입담 과시
"김동완, 쌈디가 내 팬"
"김완선에게 배신 당해 울었다"
'비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스'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에서 현진영이 이수만, 김완선과의 일화를 폭로한다.

오는 6월 1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박남정, 현진영, 김완선, 홍영주가 출연해 레전드 춤꾼 특집 ‘제트 세대는 모르는 댄스 제로 세대’로 꾸며진다.

이날 현진영은 SM엔터테인먼트 1호 소속 가수로 활동할 당시 프로듀서 이수만과의 일화를 공개한다. 무대 의상으로 맨살에 조끼를 입었던 현진영은 음악방송 PD의 권유에 따라 조끼 지퍼를 올리고 리허설을 진행했는데, ‘누군가는 먼저 시작을 해야 유행을 만들 수 있는 건데, 지퍼를 올릴 거면 왜 조끼를 입냐?’는 이수만의 말을 오해해 지퍼를 완전히 내리고 생방송 무대에 올랐다고. 방송을 마친 현진영은 다음 날 신문으로 3사 방송 금지 사실을 접했다며 황당했던 추억을 고백한다.

또한 현진영은 전성기 못지않은 여전한 인기를 과시해 눈길을 끈다. 현진영은 팬들을 일컫는 ‘목화씨’들 가운데 신화의 김동완과 래퍼 쌈디가 있다고 밝힌다. 특히 쌈디는 현진영이 가지고 있지도 않은 음반까지 소장하고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긴다.

이어 현진영은 김완선에게 배신을 당했다고 폭로한다. 과거 김완선 측에서 작곡 의뢰를 받은 현진영은 바쁜 스케줄 와중에도 밤을 지새워가며 곡을 완성했는데, 김완선의 은퇴 소식을 듣고 서운함과 억울한 마음에 눈물을 쏟았다고. 김완선을 위해 만든 곡은 그 이후 본인의 스타일로 편곡해 앨범에 수록했다며 음원을 공개한다, 노래를 들은 김완선은 “그때 은퇴하길 잘했다”고 팩폭을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현진영의 솔직한 입담은 오는 6월 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