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재, 게스트 재출격
첫 히트에 멤버들 깜짝
김준현 "고정이야?"
'도시어부3' 예고/ 사진=채널A 제공
'도시어부3' 예고/ 사진=채널A 제공


배우 박광재가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3’)에 재출연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도시어부3’ 4회에서는 경남 고성에서 벌이는 참돔 낚시 대결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즌3의 첫 게스트로 출연해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던 ‘프로틴 괴물’ 박광재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다. 앞서 캐릭터가 겹친다며 뜨거운 견제를 펼쳤던 김준현은 박광재의 등장에 “고정이야?”라며 식지 않은 긴장감을 보였다고 해 두 사람의 재회가 어땠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앞서 새 어부 자리를 호시탐탐 노렸던 박광재는 최근 녹화에서 한층 적응된 모습으로 참돔 낚시에 나섰다. 뿐만 아니라 낚시 시작과 동시에 첫 히트를 외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한다.

이에 이경규는 “왜 나대. 티 내지 말고 잡아. 선배들도 가만히 있는데 왜 니가 처음 잡으려고 해”라면서 ‘악질’ 본능을 드러냈다.

박광재는 “오늘은 마음을 비우고 왔다.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자겠다. 감을 잡았기 때문에 이제 (고기가) 올 거다”고 말하는 등 넘치는 승부욕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과연 어떤 활약을 보였을지 기대를 더한다.

그러나 박광재는 야간까지 이어지는 낚시 강행군이 시작되면서 위기를 맞게 된다. 뒤늦게 멀미가 찾아오면서 17시간 만에 결국 KO를 당한 것. 박광재가 잠시 몸을 누이자 이수근은 “아까 나한테 유일하게 강한 게 체력이라 그랬다”며 의구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같은 광경에 이경규는 “밥도 안 먹고 잠도 안 잔다더니 사라졌다. 지구력이 약하다”며 거들고, 큰형님 이덕화 역시 “체력은 되는데 정신력이 좀”이라고 말을 얹으며 현장에는 박광재를 향한 폭풍 뒷담화가 펼쳐졌다고 한다.

여기에 이태곤마저 “나약한 광재 일어났어?”라는 인사를 건네는 등 굴욕이 계속됐다고 전해져 험난한 낚시 여정의 결말이 어땠을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 2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