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연수가 과거 연애에서 남은 상처를 고백했다. 밝고 사랑스러운 성격 속 숨겨놓았던 이연수의 이야기에 모두가 공감했다.

이연수는 지난 25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연애도사'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연수는 사주를 보기에 앞서 강남에서 사주봤을 때 독수공방할 팔자라고 들어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사주가는 "남자를 보는 눈이 별로 없다, 미완성된 남자에 대한 동경이 있어, 약간 덜 떨어진 남자? 그런 남자를 채워주고 싶은 욕구가 있다"고 말했다.

이연수는 "본능적으로 모성애가 강하다고 해야하나. 옆에서 챙겨주고 나로 인해 이 사람이 나아지는 모습을 보는 걸 좋아한다"고 일부 일정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에 사주가는 "독수공방 벗어나려면 자신을 케어해줄 수 있고 집착이 없는 사람을 만나야한다,남자가 챙겨줄 틈을 줘야한다"며 " 넘치는 사랑으로 뭔가 해주려는 남자를 만나라"고 조언했다.

이연수는 "사실 연하를 좋아한다. 예전에 연상을 만났지만 나이가 많다고 어른스럽지 않더라. 나이는 어린데 어른스러운 사람이 좋다"고 했다. 그는 "내 나이가 있지 않나, 어린 나이라면 폭이 넓겠지만 지금 연상이면 어르신들이 떠올라,그 만큼 나이라는 장벽에 고민이 늘어간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

허용 가능한 나이 차이에 대해선 "10살 이하 연하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과거 이연수는 연인으로부터 배신을 당한 상황이 있었다. 이연수는 "결혼을 앞두고, 준비만해도 바쁠 시기였는데 안 좋은 모습을 들킨 남자가 있다"며 결혼을 생각했던 남자친구의 바람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연애와 결혼을 다 생각을 안하고 시작도 하지 말자 마음을 접었다. 실망이 너무 컸다, 믿음과 실망이 깨지면 아무것도 안되니까"라며 "조건과 외모는 중요하지 않지만 일편단심의 마음가짐 하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결혼을 생각했던 인연은 여러 번. 이연수는 "몇 번 있었다. 결혼 전제로 연애를 시작하면 사소한 부분까지 진지해져서 혼자 여행을 다니며 신중하게 생각한다"며 "이후 바꿀 수 없을 바엔 놓아버리자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연수는 이상형에 대해 "술도 반주를 좋아했으면 좋겠다, 대신 술 모임보다 나와 함께 반주할 사람이 좋다"면서 "우정만 쫓으며 술마시는 남자는 피곤할 것 같다, 어린 시절 경험이 많다"고 했다.

이연수는 "20대 연애 때 굿나잇 통화를 끝내고 다음날 남자친구 집으로 갔다, 난 머리가 짧았는데 집에 긴 머리카락이 있었다. 잔다더니 머리도 무스로 세팅되어 있더라. 알고보니 밤새 놀다가 들어왔던 것"이라며 "거짓말하는 남자가 제일 싫다"고 설명했다.

특히 "잘생긴 남자보다 별로 안 좋아해, 진하게 생긴 것보다 날카로운 이미지 좋아한다"고 구체적인 이상형을 밝히기도 했다. 연예인을 예로 들라고 하자 "항상 주지훈이 떠오른다. 섹시하고 멋지다, 이상형일 뿐"이라며 "다니엘 헤니도 좋다"고 말했다.

이연수는 "저를 진심으로 챙겨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 과거엔 사랑에 올인하는 타입이었고, 그러다 보니까 보상심리가 있었다. 저도 좀 받고 싶어서 사랑을 갈구하면서 연애를 내려놓게 됐다. 이제는 어떤 사람 만나고 싶냐 물으면 편안한 동반자, 친구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고 소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