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 계속 해보겠다"
백종원, 반반가스집 점검
손가락 모양 돈가스?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 사진 = SBS 영상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반반가스집 돈가스를 점검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는 부천 카센터 골목 반반가스집에 찾아간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식당을 계속 운영할 것인지 일주일 간 고민을 한 뒤, 백종원을 만났다. 백종원은 "장사를 계속 하겠다는 마음이 중요하지 않나. 혼자 식당을 운영하려면 마음이 다가서야 하는데. 주방이나 음식 보니까 마음이 떠나 있는 게 보이길래"라고 말했다.

반반가스집 사장님은 "장사를 계속 해보겠다. 이제 이 길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있다. 열심히 했다"라며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백종원은 "일단 연습한 돈가스를 해와 봐라"라고 주문했고, 사장님은 주방으로 들어갔다. 고기 모양이 제각각이었고 "3가지 모양으로 준비했다"라며 40g, 100g, 200g의 고기를 튀겨 백종원에게 가져갔다.

이어 백종원은 손가락 모양의 40g짜리 돈가스에 대해 "왜 다른 데서는 없을까? 돈가스의 하이라이트는 양쪽 끝이다. 그런데 그게 너무 많으면 느끼하다"라고 지적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