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초의 한' 풀었다
설욕전 얽힌 반전?
"100m만 있었어도"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MC 김원희, 현주엽이 이봉주의 마라톤 우승 메달을 보고 의아해한 이유는 무엇일까.

26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의 웃음과 눈물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고 손기정, 박세리, 김연아 등과 함께 체육인들의 최고 영예인 체육훈장 청룡장을 수상한 대한민국 마라톤 영웅인 이봉주는 이날 방송에서 단 3초 차이로 아깝게 금메달을 놓쳤던 애틀랜타 올림픽 경기를 회상했고, "100미터만 더 있었으면"이라며 여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봉주는 4개월 뒤 열린 후쿠오카 마라톤에서 애틀랜타 금메달을 가져간 라이벌 선수와 다시 맞붙게 됐고 이번에는 당당히 우승을 거머쥐면서 '3초의 한'을 풀 수 있었다는데.

이런 가운데 현주엽이 "이 얘기까지는 안하려고 했는데"라면서 조심스럽게 설욕전에 얽힌 비화를 공개하자 추적카 안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해 대체 어떤 반전 스토리가 있었던 것인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한편, 이날 이봉주는 결코 잊을 수 없는 또 다른 경기로 반세기 만의 한국인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룬 2001년 보스턴마라톤을 꼽았다. 훈련 막바지에 부친상을 당했던 이봉주는 몸과 마음이 모두 엉망이었음에도 돌아가신 아버지를 위해 죽기 살기로 뛰어서 우승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혀 주위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하지만 이봉주가 품에서 당시 우승 메달을 꺼내 보이자 김원희는 실망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고 갑자기 분위기가 '진품명품'으로 돌변했다고 해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눈물과 감동, 반전과 웃음이 공존하는 이봉주의 마라톤 인생 비하인드는 26일 오후 8시 30분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