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맛집' 제작발표회
양치승 "생각보다 길게 찍어"
"아이들 가르치는 것 매력적"
'운동맛집' 양치승/ 사진=KBS 제공
'운동맛집' 양치승/ 사진=KBS 제공


KBS1 새 예능프로그램 '운동 맛집' MC 양치승이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6일 '운동맛집'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박미선, 양치승, 허경환, 전혜란PD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운동 맛집'은 운동이 필요한 의뢰인이 주문을 하면 MC 박미선, 양치승, 허경환이 직접 집을 방문해 맞춤형 운동을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양치승은 "팀장 역할이긴 한데 거의 저승사자 역할이다"며 "배달 담당이라 운동을 시키는데 신청하시는 분들이 보통 사람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배달을 갈 수 없는 곳만 시키고 있다. 정말 모 아니면 도"라고 말했다.

양치승은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한 두 번 나오고 말겠지 했는데 생각보다 길게 찍고 있다. 발만 담궜다가 금방 빠지려 했는데 찍다 보니까 깊숙이 들어가게 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가르치다보니 은근히 매력이 있다. 어린 아이들이라 변하는 모습도 빨랐다. 많은 생각을 안 하고 들어왔다가 애정이 많이 쌓인 느낌이다. 생활 습관이 좋지 않았다가 깨끗해지는 아이들을 보면서 더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을 향해 "정확한 자세를 봐주시고 따라해주시면 좋겠다. 방송에 나오는 운동이 모든 사람한테 필요한 운동"이라며 "운동은 잘못 배우면 다칠 수 있기 때문에 설명을 잘 듣고 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운동 맛집'은 26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