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결혼 가족
국제부부의 K-라이프
"스튜디오 갑론을박"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 사진 = MBN 제공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 / 사진 = MBN 제공


우주 대스타 김희철이 MBN 새 예능프로그램 '국제부부'의 MC로 첫 출사표를 내던졌다.

오는 28일 밤 첫 방송되는 MBN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이하 '국제부부')는 국제결혼으로 맺어진 가족에 대한 이해를 돕고 한국에 반한 외국인 아내들의 이야기를 통해 색다른 대한민국을 선보인다. 단순한 외국인의 한국살이가 아닌, 동전의 양면처럼 대한민국의 다양한 면들에 대해 솔직하고 화끈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혼례복 차림의 미녀 외국인 아내 군단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던 첫 티저 영상에 이어 MBN과 처음 사랑에 빠진 남자, 김희철의 솔직한 이야기가 담긴 두 번째 티저 영상이 공개돼 기대감을 드높이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국제부부' MC 사전 미팅에서 자신의 결혼관을 밝히는 김희철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제작진에게 "저조차도 결혼 생각이 아예 없거든요"라고 답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어 김희철은 고개를 갸웃거리며 외국인 아내들이 국경을 넘은 이유에 대한 여러 호기심을 가지기 시작, 궁금증 해결에 나선 그의 MBN 첫 MC로서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김희철은 국제 부부의 리얼한 K-라이프가 펼쳐지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 국경을 넘은 국제부부의 선 넘은 로맨스까지 낱낱이 공개되자 어느새 흐뭇한 웃음과 함께 박수 칠 정도로 흠뻑 빠져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K-남자 김희철이 국제부부 사이에서 생기는 문화 갈등으로 한국 남편들에게 제대로 감정이입한 모습에 눈길이 쏠린다. 급기야 늦은 밤 남사친과 만남을 가진 프랑스 아내 메간의 밀착 카메라가 보이자, 분노한 김희철은 자리에서 박차고 일어나 "내로남불 알아요?"라고 질문을 던져 폭소를 안긴다.

'국제부부' 제작진은 "티저에서 보인 것처럼 국제부부 사이에서 생기는 문화 갈등 중 하나인 '남사친, 여사친과 어디까지 가능?'이라는 주제로 스튜디오에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과연 그 난상 토론의 결말이 어떨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길 바란다"라고 전해 흥미진진한 이야기에 재미를 기대케 만든다.

한편, '한국에 반하다-국제부부'는 오는 28일 밤 11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