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솔미, 내레이션 참여
"응원보다 일찍 들어오라고"
8·7살 두 딸 엄마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 = KBS 영상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박솔미가 남편 한재석과 두 딸에 대해 전했다.

23일 밤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배우 박솔미가 소유진과 함께 내레이션을 맡았다.

소유진은 박솔미를 절친이라고 소개했고, 박솔미는 "8살, 7살 딸 둘이 있다"라며 "첫째 딸은 성격이 날 닮았다. 둘째 딸은 아빠를 닮았다"고 남편 한재석을 언급했다.

소유진은 "여기 나온다고 하니 한재석 씨가 무슨 응원이 있었냐"라고 물었다. 박솔미는 "그런 것보다는 일찍 들어오라고 하더라. 내가 없으면 밥도 할 줄 몰라서 아이들 밥을 차려줘야 한다고 하면서 아침부터 식은땀을 흘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소유진은 "배달앱이 있지 않냐"라고 말했고, 박솔미는 "주문도 나한테 해달라고 한다. 손이 많이 간다"라고 폭로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