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M.O.M 팀
태연 '만약에' 열창
유재석 "요즘 눈물 많아져"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지석진이 무대를 마친 뒤, 울컥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MSG워너비 최종 멤버 결정이 그려졌다.

'정상동지' 팀에 이어 'M.O.M' 팀의 '만약에'가 그려졌다. M.O.M 팀은 지석진, 원슈타인, 박재정, KCM으로 이뤄진 팀으로, 환상의 하모니를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무대가 끝난 뒤, 지석진은 "내가 연습하는 과정에서 한 번도 뭔가를 주장한 게 없다. 다들 가수 준비를 하면서"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유재석은 지석진의 눈물에 "요즘 눈물이 많아졌네 "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왜 이러나 모르겠다"라며 "30년 전에 데모 테이프 가지고 다니면서 가수 준비해서 가수가 됐는데, 이렇게 노래를 놨다가 이렇게 대단한 가수들과 입을 맞춰 노래 부른다는게 대단한 영광이다. 실수 없이 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개인적으로 감동의 순간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