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열고 싶었는데 춥다고"
"이 집의 주인은 나경은"
최수종 뺨치는 부부싸움 대처법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제공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제공


SBS ‘런닝맨’ 유재석이 아내 나경은과의 부부싸움 일화를 들려준다.

22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국민 사랑꾼’ 유재석이 나경은과의 부부싸움을 떠올리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낸다.

최근 녹화에서 멤버들은 게스트로 출격한 ‘여심 저격수’ 성시경, ‘남가좌동 최수종’ 개그맨 이용진과 함께 시청자들의 실제 사연을 바탕으로 연애 상담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국민 사랑꾼’ 유재석의 연애 가치관과 실제 결혼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연애 상담 도중, 성시경이 “재석이 형도 싸우냐? 안 싸울 것 같다”고 묻자 유재석은 “다툼이 있다”고 털어놨다. 앞서 “결혼하면 사소한 일에도 싸운다”는 지석진의 말에 공감했던 유재석은 “집에 있을 때 더워서 창문을 열고 싶었는데, 아내는 춥다고 하더라”며 정말 사소한 싸움의 원인을 밝혔다.

“마지막에 싸움은 어떻게 끝나냐”는 미혼 멤버들의 질문에 유재석은 자신만의 현명한 대처 방법과 노하우를 전수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더불어 “이 집의 주인은 나경은”이라고 항복하며 사랑꾼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런닝맨’은 오는 23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