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송의 여왕
기타 실력은?
독보적인 매력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라디오스타' / 사진 = MBC 제공


배우 예지원이 수준급의 샹송 무대를 선보이며 '라디오스타' 현장을 뜨겁게 달군다.

19일 밤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 측은 '무대를 넓게 쓰는 지원의 개인기'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는 다재다능한 능력에 예술적 감각까지 장착한 만능캐 아티스트 4인 김승우, 예지원, 김완선, 브라이언과 함께하는 '아트다! 아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하는 예지원은 작품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배운 여러 재능을 공개한다. 선공개 영상에서 예지원은 "최근에 기타 연습을 하다가 손가락이 조금 다쳤다"며 부상 소식을 알렸다. 소속 배우의 스케줄까지 줄줄 꿰고 있는 예지원의 소속사 대표 김승우는 "예지원이 고주파 치료를 받았다"라고 거들어 시선을 모았다.

기타가 등장하자 예지원은 모든 출연자는 물론, 카메라까지 등지고 연주를 시작하려고 해 4MC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이어 메인 스테이지로 향한 예지원은 막간 런웨이를 펼치며 흥을 끌어올리더니, 급 "창피하다"며 브라이언을 등지고 연주를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줍음을 감추지 못하며 엉뚱한 매력을 뽐내던 예지원은 연주 시작과 함께 돌변했다. 예지원은 차분하고 진지하게 고품격 샹송 'La Bohème (라보엠)' 무대를 꾸몄고 4MC는 예지원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감탄하며 넋 놓고 감상했다.

이어 예지원은 핵인싸처럼 찾아가는 팬서비스를 펼치며 다시 한번 독보적인 매력을 자랑했다. 브라이언을 등지고 무대를 시작했던 것과 상반되게 무대를 넓게 쓰며 4MC와 출연진에게 다가가 강렬한 아이컨택트를 하며 모두의 극찬을 받았다. 이어 연주를 마친 예지원은 메인 스테이지로 나아가 핵인싸 포즈를 취해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샹송의 여왕 예지원의 고품격 무대는 1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